신화 전진, 이민우 언급…”끝까지 믿어주고 응원해달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신화의 전진. / 네이버 V라이브 방송화면

그룹 신화의 전진이 강제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이민우를 언급하며 “끝까지 믿어주고 응원해달라”고 말했다.

전진은 3일 오후 네이버 V라이브를 열고 “예능프로그램 촬영을 하기 위해 경기도 가평을 가고 있다. 한동안 예능에 출연하지 않다가 최근 다시 조금씩 하고 있다. 기분도 좋고 재미있어서 열심히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오늘 (이)민우 형에 대해 여러 기사가 나왔지만 끝까지 믿어주시면 좋겠다. 응원과 기도를 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팬들에게 “속상해하지 말라”며 “기도해주고 믿어주시면 오해는 풀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이민우는 지난달 29일 서울 신사동의 한 술집에서 술을 마시던 중 20대 여성을 강제추행한 혐의로 입건됐다. 이민우의 소속사 라이브웍스컴퍼니의 관계자는 3일 “오해로 발생한 해프닝이다. 대화를 통해 오해를 풀고 신고를 취하하기로 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강제추행 등 성범죄는 반의사불벌죄가 아니어서 당사자들 간의 합의가 이뤄져도 경찰의 수사는 계속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