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김태균, “‘컬투쇼’ 방송 중 애 받을 뻔” 14년차 DJ의 기상천외 에피소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해피투게더4’ 김태균(첫 번째 사진). /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4’

KBS2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에서 김태균이 14년 차 라디오 DJ로서 경험한 기상천외한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오는 4일 방송되는 ‘해투4’는 ‘존버는 승리한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는 전쟁터 같은 연예계를 버텨 온 임하룡, 김경식, 김태균, 문희준, 강아랑이 출연해 재치 있는 입담으로 롱런의 비결을 밝힐 예정이다.

데뷔 25년 차 개그맨 김태균은 KBS2 ‘안녕하세요’, SBS ‘영재발굴단’ 등 맡은 프로그램을 롱런시키는 장수 MC다. 또한 SBS라디오 프로그램 ‘컬투쇼’를 14년 동안 이끌어오며 국내 대표 DJ로도 사랑받고 있다.

이날 녹화에서 김태균은 별별 사건이 다 있었던 자신의 연예계 생활을 되돌아봤다. 특히 연예계 데뷔 후 반 이상을 함께해 온 ‘컬투쇼’ 관련 에피소드들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물들였다.

매주 평일 70여 명의 방청객과 함께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컬투쇼’. 이에 김태균은 “생방 중에는 정말 희한한 일들이 많이 발생한다”며 라디오 방송 중 임산부 방청객의 아기를 받을 뻔한 사연부터 청취자들의 힘으로 도난 차량을 찾은 사연, 1년 동안 라디오 방송으로 청취자 집의 강아지 밥을 먹인 사연까지 상상초월 다양한 에피소드를 공개하며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또한 김태균은 연예인이라면 한 번쯤 겪는 증권가 루머 때문에 경찰서에까지 갔던 일도 털어놓았다. 증권가에 ‘정력가’라고 소문이 났던 그는 “당시 경찰에서 지라시의 정체를 알아내기 위해 나를 심문한 적이 있다”며 “경찰과 나 모두 민망한 조사 시간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묘사했다.

‘해투4’는 오는 4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