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델루나’ 아이유, “처음에는 조금 미울지 몰라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이지은./ 사진제공=tvN

배우 이지은(아이유)가 3일 tvN을 통해 “(새 드라마 ‘호텔 델루나’의) 만월이는 처음에는 조금 미울지 몰라도 결국에는 만월이의 이야기에 모두 몰입하게 만들고 싶다”고 바랐다.

이지은은 ‘호텔 델루나’에서 괴팍한 호텔 사장 장만월 역을 맡았다. 이지은은 장만월 역을 선택한 이유로 “장만월은 만나기 쉽지 않은 강하고 재미있는 캐릭터이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또 “밝고 경쾌한 작품이 하고 싶었던 차에 ‘호텔 델루나’를 만났다. 유쾌하고 오컬트적인 요소가 오묘하게 잘 녹아 있어 작품의 톤이 굉장히 흥미로웠다”고 했다.

이지은은 장만월에 대해 “외강내유 캐릭터에 안쓰러운 마음이 들었다. 아주 잘 뜯어보면 인간적인 면도 찾아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미디 좋아하시는 분, 공포 좋아하시는 분, 로맨스 좋아하시는 분, 화려한 색감의 영상미를 좋아하시는 분, 그리고 김준현 씨를 좋아하는 분들도 꼭 (‘호텔 델루나’를) 보시면 좋겠다”고도 덧붙였다.

‘호텔 델루나’는 엘리트 호텔리어가 운명적인 사건으로 호텔의 지배인을 맡게 되면서 장만월과 호텔을 운영하며 일어나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오는 13일 밤 9시에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