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밤’ 한지민X정해인X김준한, 다시 마주한 세 사람…엇갈린 시선의 의미는?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봄밤’ 스틸./사진제공=MBC

MBC ‘봄밤’에서 한지민과 정해인, 김준한이 다시 마주한다.

3일 방송되는 ‘봄밤’ 25~26회에서는 한지민(이정인 역)이 정해인(유지호 역)을 뒤로 한 채 김준한(권기석 역)과 마주한다.

앞서 이정인(한지민 분)은 권기석(김준한 분)의 청혼에 당황했다. 이미 마음을 정리한 그와 달리 이별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권기석의 막무가내에 이정인은 허탈함과 미안함을 느꼈다. 오랜 연인의 마음에 상처를 줬다는 생각에 결국 프러포즈 반지를 받아 온 이정인은 홀로 마음앓이를 했다.

이런 가운데 ‘봄밤’ 측은 3일 늦은 밤 다시 마주친 세 사람의 모습을 공개해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공개된 사진 속 유지호를 뒤로 한 채 권기석과 마주한 이정인의 눈빛에서는 더 이상 그를 내버려둘 수 없다는 듯 결연함이 느껴진다. 권기석은 이정인 대신 유지호를 향해 날선 시선을 던져 두 사람의 어긋난 시선이 아슬아슬한 기류를 형성한다. 은근한 긴장이 느껴지는 두 사람의 대화에 유지호는 당황한 눈빛을 감추지 못하고 있어 이들이 어떤 이야기를 나눴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특히 이 날 이정인은 권기석을 향해 가슴 아픈 진심을 전하며 눈시울을 붉힌다고 해 더욱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봄밤’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