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소민, 예능 ‘리틀 포레스트’ 마지막 멤버로 합류…이서진X이승기X박나래와 호흡 (공식)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리틀 포레스트’에 출연하는 배우 정소민./사진제공=SBS

배우 정소민이 SBS 새 월화 예능 ‘리틀 포레스트’의 마지막 멤버로 합류한다.

정소민은 드라마와 영화는 물론 최근 SBS 파워FM ‘영 스트리트’의 DJ로도 활약하고 있다.

‘리틀 포레스트’ 제작진은 3일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로 이어지는 ‘믿고 보는 조합’의 마지막 자리를 채울 여자 멤버 섭외를 위해 고심을 거듭했다”며 “아이들을 세심하게 케어하는 ‘돌봄 하우스’가 콘셉트인 만큼 돌봄에 최적화된 멤버를 찾았고, 제작진의 특별한 취지에 정소민이 적극 공감해 함께 하게 됐다”고 밝혔다.

실제로 정소민은 생일마다 어머니와 함께 보육원으로 꾸준히 봉사활동을 다니고 있다. 평소에도 ‘조카 바보’라고 불리며 어린 조카를 자주 돌보는 등 아이들을 돌보는 데 능숙한 ‘돌봄 치트키’다.

제작진은 “정소민이 아이들과 함께하는 시간이 많은 만큼 ‘리틀 포레스트’에서도 자연스럽고 진정성 있는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시청자들이 보지 못했던 정소민을 마주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정소민의 합류로 한층 더 탄탄한 라인업이 완성된 ‘리틀 포레스트’는 맘껏 뛰놀 곳 없는 요즘 아이들에게 푸른 자연 속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무공해 청정 예능이다. 앞서 이서진과 이승기에 이어 ‘예능 대세’ 박나래가 출연을 확정해 화제가 됐다. 더불어 지난 주 발표된 선공개 영상에서는 마지막 멤버의 뒷모습을 보여주며 궁금증을 자아내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리틀 포레스트’는 편성 시기는 아직 미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