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불 차는 밤’ 아스트로 MJ·윤산하, MC 확정…공감 요정 변신

[텐아시아=우빈 기자]

‘이불 차는 밤’ 아스트로 MJ, 산하 / 사진제공=tvND

그룹 아스트로의 MJ와 윤산하가 tvN D ‘이불 차는 밤’ MC로 확정됐다.

‘이불 차는 밤’은 오는 18일 밤 10시 첫 방송을 확정짓고 MC인 아스트로 MJ와 윤산하를 공개했다.

‘이불 차는 밤’은 소심한 요즘 사람들을 위한 공감요정들의 대리 이불킥 토크쇼를 표방하는 ‘이불 차는 밤’은 일종의 ‘보이는 라디오’ 형식의 토크쇼. 익명으로 제보된 시청자들의 사연을 MC들이 전달하고 위로하는 ‘감정 대리 콘텐츠’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MC로 출연하는 두 사람의 케미가 기대가 된다. 아스트로의 맏형인 MJ와 막내 윤산하의 비글미 넘치는 진행이 관심을 집중 시키고 있다. 이들은 최대한 진정성있게 시청자들의 이불킥 사연에 공감하기 위해 사연을 읽는 동안 웃음을 참아야 하고, 웃을 경우 벌칙을 받아야 한다. 또한, MC들은 매 회 클로징 때에, 이불 킥을 잠시 잊을 수 있는 하찮은 팁을 하나씩 시연할 예정이다.

‘이불 차는 밤’은 오늘(3일)부터 이불킥 사연들을 tvN D 유튜브,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트위터를 통해 모집하기 시작한다. 남에게 말하기 부끄러웠던 일이나 답답했던 일들이 있었던 사람이라면 누구나 사연을 보낼 수 있다. 공감요정으로 나서는 아스트로 MJ와 윤산하가 자신의 사연에 공감하고 대신 ‘이불킥’하는 모습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