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진X류준열X조우진 ‘봉오통 전투’, 독립군의 뜨거운 심장을 담다(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유해진(왼쪽부터), 류준열, 조우진, 원신연 감독이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봉오동 전투’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독립군이 일본군을 상대로 거둔 첫 승리, 봉오동 전투. 그 치열하고 가슴 뜨거운 현장이 영화 ‘봉오동 전투’를 통해 되살아난다. 주연배우 유해진은 나라를 지키고자 독립군이 된 평범한 사람들의 진정성이 담겼다고 강조했다.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영화 ‘봉오동 전투’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원신연 감독과 배우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이 참석했다.

1920년 6월 펼쳐진 봉오동 전투는 독립군 연합 부대가 중국 지린성의 봉오동 계곡에서 일본군과 싸워 크게 승리한 전투다. 이 기세로 독립군은 청산리 대첩까지 승리를 이어간다.

원 감독은 “이 영화는 널리 알려진 한 사람의 영웅이 아니라, 어제 농사 짓다가 오늘 독립군이 된 사람들, 모두의 승리였던 전투를 다뤘다”며 “봉오동 전투는 일본 정규군을 상대로 그렇게 모인 독립군 연합의 기록으로 남은 최초의 승리”라고 설명했다. 원 감독은 “지금까지 작품들이 그 시대 피의 역사, 아픔의 역사를 얘기했다면, 이 영화는 저항의 역사, 승리의 역사를 본격적으로 이야기한다. 그 시대를 이야기하는 영화의 패러다임이 바뀌어도 좋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독립군 황해철 역을 맡은 배우 유해진. /서예진 기자 yejin@

원 감독은 세 배우를 캐스팅한 이유로 역사를 바라보는 진정성 있는 눈, 주변 인물 같은 친근함, 산과 산을 단번에 뛰어넘을 수 있는 체력으로 꼽았다. 또한 “극 중 독립군 황해철(유해진 분)과 이장하(류준열 분)가 친형제 같은 사이이기 때문에 두 사람이 닮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에 유해진은 류준열에게 “미안하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그러고 보니 세 명의 공통점이 외꺼풀”이라며 동료 배우들을 바라봤다.

유해진은 칼을 잘 다루는 대한독립군 황해철 역을 맡았다. 유해진은 “기교보다 바위 같은, 돌멩이 같은 진정성이 느껴졌다. 그러면서 통쾌함이 같이 묻어났다”고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또한 “한 영웅을 그린 게 아니라 지금은 이름조차 없는 독립군을 그렸다”며 “진정성을 갖고 임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놓았다.

독립군 분대장 이장하 역의 배우 류준열. /서예진 기자 yejin@

류준열은 비범한 사격 솜씨를 지닌 대한독립군 분대장 이장하로 분했다. 그는 실화를 바탕으로 하는 영화에 대해 “자료도 많이 찾아봤다”며 “외국에서 벌어진 전투이기 때문에 독립군들의 심정이 또 달랐을 것이다. 한국이 아닌 곳에서 한국의 독립을 위해 싸운다는 것이 어땠을지 생각했다”고 말했다.

원 감독은 “이장하는 늑대 우두머리 같다고 생각했다. 무리를 지키기 위해서는 사자나 호랑이가 나타나도 싸우는 게 늑대 우두머리”라며 “류준열을 가까이에서 보면 외적인 이미지보다 속 깊은 내면이 먼저 보인다. 남을 먼저 생각하는 배려심 등이 캐릭터와 닮았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독립군 저격수 마병구 역을 맡은 배우 조우진. /서예진 기자 yejin@

조우진은 황해철의 오른팔이자 마적 출신의 날쌘 저격수 마병구를 연기했다. 조우진은 캐릭터에 대해 “냉정과 열정 사이의 인물”이라며 “안팎으로 중심을 잡아주는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원 감독은 “마병구는 형인 황해철과 티격태격하기도 하고 동생인 장하를 알뜰살뜰 챙기기도 한다. 또한 일본군을 유인하는 독립군으로서의 역할도 다 한다”며 “조우진은 악보가 없는 재즈를 연주하는 것처럼 사이사이에 녹아들어 자유롭게 오갔다”고 칭찬했다.

영화가 지나친 애국심을 강요하는 것, 이른바 ‘국뽕’ 우려에 대해 원 감독은 “그 시대의 영화를 안 만들 수는 없다”며 “진정성과 균형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일본군을 유인해서 승리를 거뒀던 분들이 왜 그토록 나라를 되찾고자 했을지 의미를 봐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봉오동 전투가 현재 고등학생들이 배우는 한국사 교과서에 딱 일곱 줄 나온다”며 “이들을 꼭 기억하자고 다짐하면서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봉오동 전투’는 오는 8월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