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오동 전투’ 류준열 “안 할 이유 없었던 독립군 이야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류준열이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봉오동 전투’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류준열이 영화 ‘봉오동 전투’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영화 ‘봉오동 전투’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원신연 감독과 배우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이 참석했다.

류준열은 비범한 사격 솜씨를 지닌 대한독립군 분대장 이장하로 분했다. 류준열은 “시나리오를 읽고 안할 이유가 없어서 특별히 고민하지 않고 ‘하겠다’고 말했다. 감독님의 이전 작품들도 재밌게 봤고 작품 속 캐릭터 하나하나가 살아있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류준열은 중국 지린성에서 벌어졌던 봉오동 전투를 다룬 영화에 대해 “실제 이야기를 바탕으로 하다보니 자료도 많이 찾아봤다”고 말했다. 또한 “해외에서 벌어진 전투이기 때문에 독립군들의 심정은 또 달랐을 것이다. 한국이 아닌 곳에서 한국의 독립을 위해 싸운다는 것이 어땠을 지 심정을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봉오동 전투’는 1920년 봉오동에서 일본군을 상대로 첫 승리를 거둔 독립군의 이야기. 오는 8월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