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오동 전투’ 유해진 “바위 같은 진정성 느껴진 영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유해진이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봉오동 전투’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유해진이 영화 ‘봉오동 전투’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영화 ‘봉오동 전투’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원신연 감독과 배우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이 참석했다.

유해진은 “기교보다 진정성이 느껴졌다. 바위 같은, 돌멩이 같은 진정성이 느껴졌다. 그러면서 통쾌함이 같이 묻어났다”고 선택 이유를 밝혔다. 또한 “한 영웅이 아니라 지금은 이름 조차 없는 독립군을 그렸다”며 “진정성을 갖고 임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놓았다.

원신연 감독이 세 배우의 캐스팅 이유를 “역사를 바라보는 진정성 있는 눈, 친근함과 편안함, 산과 산을 단번에 뛰어넘을 수 있는 체력”이라고 꼽았다. 이에 유해진은 류준열에게 “미안하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그러고보니 세 명의 공통점이 외꺼풀이라는 것”이라며 동료 배우들을 바라봤다. 영화 ‘택시운전사’에서도 함께 호흡을 맞춘 류준열에게 “택시운전사를 할 때도 ‘어디서 본 것 같다. 내 친척과 닮았다’고 했었다”고 말했다.

‘봉오동 전투’는 1920년 봉오동에서 일본군을 상대로 첫 승리를 거둔 독립군의 이야기. 오는 8월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