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분다’ 김하늘, 촬영 뒷모습 공개…멈추지 않는 ‘엄마미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김하늘. / 제공=싸이더스hq

배우 김하늘의 흐뭇하고 따뜻한 미소가 보는 이들마저 행복하게 만든다.

김하늘은 3일 소속사 싸이더스HQ를 통해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극본 황주하, 연출 정정화 김보경)의 촬영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극중 딸로 나오는 아람(홍제이)을 향한 이른바 ‘엄마 미소’가 눈길을 끈다.

사진에는 ‘바람이 분다’에서 아람의 운동회에 참여한 수진(김하늘)의 모습이 담겼다. 수진의 곁에 꼭 붙어 있는 아람과 그런 아람의 손을 든든하게 잡아주는 수진의 다정한 장면이 포착됐다.

김하늘은 카메라가 꺼진 뒤에도 아람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고, 쉬는 시간까지 품을 내어준다고 한다. 극중 수진·아람 모녀의 따뜻한 분위기가 사진에서도 고스란히 전해진다.

지난 2일 방송된 ‘바람이 분다’에서는 도훈(감우성)이 아람에게 아빠로서 한 걸음씩 다가가는 과정이 담겼다. 수진은 깊어지는 병세로 시행착오를 겪는 도훈을 곁에서 토닥이고, 아직 도훈을 아빠로서 받아들이기 어려워하는 아람을 보듬으며 부녀를 잇는 든든한 가교로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