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선우, 철거 현장서 포착…성훈X한보름과 삼각관계 예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레벨업’의 배우 차선우./사진제공=드라맥스·MBN

배우 차선우가 드라맥스·MBN 새 수목드라마 ‘레벨업’에서 귀여운 러브라인을 형성한다.

오는 10일 처음 방송되는 ‘레벨업’은 회생률 100%의 구조조정 전문가 안단테(성훈 분)와 게임 덕후 신연화(한보름 분)가 부도난 게임 회사를 살릴 신작 출시를 위해 분투하는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극중 구조조정 전문 기업 유성CRC의 신입사원 곽한철 역할을 맡은 차선우는 성훈 한보름과 함께 삼각 러브라인을 만든다. 그는 신연화(한보름 분)를 향한 순수한 짝사랑과 자신의 상사인 안단테(성훈 분)를 향한 귀여운 질투심을 드러내며 극에 긴장감을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레벨업’측은 3일 안전모에 작업복 차림으로 철거 현장에서 일하는 차선우의 모습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고향에서 취업을 준비하던 곽한철은 이곳에서 신연화를 처음 만나게 된다.

또한 철거 현장에서 곽한철의 행동 때문에 울음을 터뜨리는 신연화의 안타까운 사연이 밝혀지고, 곽한철도 상경을 결심한다고 해 두 사람 사이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레벨업’은 오는 10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