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 이민우, 강제추행 논란…합의해도 경찰 수사는 계속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신화의 이민우. / 제공=JTBC ‘냉장고를 부탁해’

그룹 신화의 이민우가 강제추행 혐의로 입건된 가운데 경찰이 “피해를 주장한 여성과 합의를 했어도 수사는 계속된다”고 밝혔다.

3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이민우는 지난달 29일 서울 신사동의 한 술집에서 동료 연예인들과 술을 마시다가 옆 테이블에 있던 20대 여성 2명을 강제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여성은 이민우가 강제로 입을 맞추고 신체 부위를 만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후 여성은 이민우에 대한 신고를 취하했다. 이에 이민우의 소속사 라이브웍스컴퍼니는 3일 “오해로 일어난 해프닝”이라며 “강제추행 자체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강제추행으로 신고한 것에 대해서 신고 자체를 취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강제추행 등 성범죄는 반의사불벌죄가 아니어서 당사자가 신고를 취하해도 경찰의 수사는 진행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