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12인, 백령도 평화 무료 콘서트 위해 내일(4일) 출발…”뜨거운 인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컬쳐팩토리

TV조선 ‘내일은-미스트롯'(이하 ‘미스트롯’)의 출연자들이 펼치는 백령도 평화 무료 콘서트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오는 4일 백령 종합운동장에서 공연이 열린다.

완성도 높은 콘서트를 만들기 위해 콘서트 선발대는 지난 2일 백령도에 도착해 본격 공연 준비에 돌입했다.

‘미스트롯’의 12명의 출연자들은 오는 4일 낮 12시 백령도에 도착해 요양원과 경로당을 방문할 예정이다. 공연장을 찾지 못하는 이들에게 공연을 선사하기 위해서다.

이어 군부대에선 점심 식사 배식을 하고 식사를 함께 하며 장병들과 즐거운 추억도 만들 계획이다. 오후 6시부터는 백령도 종합운동장에서 콘서트를 펼친다.

인천여객터미널의 한 관계자는 “일반 시민들에게 백령도로 들어가는 배편을 3~4일 전부터 확인하는 문의 전화가 하루에도 수십 통씩 온다”며 ‘미스트롯’의 인기를 입증했다.

‘미스트롯’의 출연자들은 서울을 시작으로 인천, 고양, 전주 등을 돌며 공연 중이다. 오는 6일 창원과 7월 7일 의정부, 13일 부산, 14일 대전을 비롯해 목포, 제주도 등 다음달까지 열기를 이어간다. 오는 8월 18일에는 서울 앙코르 콘서트도 열기로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