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 亞 가수 최초로 사우디 아라비아서 단독 콘서트 연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 / 제공=Label SJ

그룹 슈퍼주니어가 사우디 아라비아에서 단독 콘서트를 연다. 아시아 가수로는 처음이다.

슈퍼주니어는 오는 12일 오후 7시(현지시간) 사우디 아라비아의 제다에 있는 킹 압둘라 스포츠 시티(King Abdullah Sports City)에서 ‘슈퍼주니어 월드 투어 슈퍼쇼 7S 인 제다(SUPER JUNIOR WORLD TOUR “SUPER SHOW 7S in JEDDAH)’를 펼친다.

슈퍼주니어는 ‘팝의 여왕’ 머라이어 캐리, 이탈리아 출신의 테너 안드레아 보첼리에 이어 K팝 가수로는 최초로 사우디 아라비아 단독 공연을 열며 인기를 입증했다.

공연을 마친 뒤 오는 13일에는 슈퍼주니어의 유닛 그룹인 슈퍼주니어-D&E와 슈퍼주니어-K.R.Y.가 ‘제다 시즌 페스티벌(Jeddah Season Festival)’에도 참석해 현지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제다 시즌 페스티벌’은 지난달 8일부터 오는 18일까지 제다 전역에서 40일 동안 열리는 사우디 아라비아의 축제로, 아랍의 스타는 물론 그룹 백 스트리트 보이즈까지 자리를 빛낸다.

최근 사우디 아라비아의 빈 살만 왕세자가 한국에 국빈으로 방문 후 양국의 교류가 더욱 중요해진 만큼, 슈퍼주니어의 제다 단독 콘서트가 한국과 사우디 아라비아의 문화 교류의 가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