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즈원, 일본 흔들었다…오리콘 이어 빌보드 재팬도 1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아이즈원. / 제공=오프더레코드

그룹 아이즈원(IZ*ONE)이 일본 음악차트 정상을 휩쓸고 있다.

3일 일본 음반판매량 집계 사이트 빌보드 재팬(Billboard JAPAN)이 발표한 6월 넷째 주(2019. 6. 24~2019. 6. 30) 톱 싱글 세일즈(Top Singles Sales) 차트에 따르면 아이즈원의 두 번째 일본 싱글 음반 ‘부에노스 아이레스(Buenos Aires)’는 32만 1999장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 지난달 26일 일본에서 발매된 ‘부에노스 아이레스’는 발매 당일 하루 만에 19만장 이상 팔렸다.

일본의 음악차트 오리콘에서는 일본 싱글 1집 ‘好きと言わせたい(좋아한다고 말하게 하고 싶어)’에 이어 연속으로 20만장 이상의 첫 주 판매량을 기록하며 위클리 싱글 순위에서도 처음 1위에 올랐다.

오리콘의 데일리, 위클리 싱글 부문에서 모두 최정상에 오른 아이즈원은 CD 판매, 디지털 다운로드, 스트리밍 수치를 종합한 결과로 순위가 선정되는 오리콘 주간 합산 싱글 랭킹 1위까지 싹쓸이하는 기염을 토했다.

지난달 서울을 시작으로 태국, 대만에서 연달아 단독 콘서트 ‘아이즈 온 미(EYES ON ME)’를 펼친 아이즈원은 오는 13일 홍콩, 8월 21일 일본 마쿠하리 멧세, 9월 1일 고베 월드 기념홀, 8일 후쿠오카 마린멧세, 25일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에서 공연을 이어갈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