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션한 남편’ 션, 주아민♥유재희에게 부부생활 꿀팁 조언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신션한 남편’ 예고/사진=sky Drama

skyDrama ‘신션한 남편’의 MC 션이 주아민·유재희 부부의 시애틀 집을 찾는다.

2일 방송되는 ‘신션한 남편’에서는 션이 주아민·유재희 부부의 시애틀 집을 깜짝 방문한다. 국민남편이자 모범아빠인 션은 등장과 함께 두 사람은 물론 부부의 아들 조이까지 단번에 사로잡았다고 한다.

최근 녹화에서 주아민·유재희 부부는 휴일을 맞아 시애틀 랜드마크 나들이에 나섰다. 하지만 나들이가 기대와는 달랐고 결국 부부는 집으로 돌아와 식사 준비를 시작했다. 이때 미국에서 일정이 있던 션이 이들의 집을 찾는다.

갑작스런 션의 등장에 놀란 것도 잠시, 부부는 아들 조이, 션과 함께 즐거운 점심 식사를 시작했다. 다양한 대화를 나누게 된 션은 국민 남편답게 두 사람에게 부부생활 꿀팁을 전수하는 것은 물론, 아들 조이의 마음도 단번에 사로잡는 모범아빠의 모습을 보였다고 한다.

식사 후 유재희는 션을 공항까지 배웅했다. 그는 션에게 “한국에서 살까 하는 고민도 했다”며 조심스럽게 말을 꺼냈다. 이어 겉으로 드러내지 않았던 아내 주아민을 향한 미안함과 고민 등을 솔직하게 털어놔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늘 과묵한 남편이었던 유재희가 털어놓은 고민과 아내를 향한 진심은 어떤 것일지, 국민남편 션은 그에게 어떤 조언을 건넸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션의 주아민-유재희 부부 시애틀집 방문기는 2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신션한 남편’에서 공개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