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반자카파, 데뷔 10주년 소감 “앞으로도 최선 다해 음악할 것”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어반자카파 / 사진제공=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그룹 어반자카파가 데뷔 10주년을 맞은 소감과 감사 인사를 전했다.

어반자카파는 2일 공식 SNS을 통해 직접 쓴 손편지와 근황 사진을 깜짝 공개했다.

조현아는 “10주년, 여기까지 오는 길 서포트 해주시고 믿어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음악을 하겠다”고 데뷔 10주년 소감과 각오를 전했다. 이어 “전 스태프 분, 멤버들, 특히 팬분들께 사랑과 존경을 담아 다시 한 번 깊은 감사를 전한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박용인은 “훌쩍 지나가버린 10년이 아쉽기도 하고 그립기도 하다”고 지난 시간을 회고했다. 그러면서 “많이 들어주시고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셔서 아직 저희가 함께 할 수 있음을 잘 알기에 고마운 마음으로 더 열심히 음악을 하겠다. 이젠 앞으로 다가올 10년을 차분히 멋지게 준비해보겠다”면서 “사랑하는 우리 멤버들, 늘 아껴주시는 스태프들, 어반자카파를 존재할 수 있게 해주는 팬분들 감사하고 사랑한다”고 포부와 함께 감사의 인사도 잊지 않았다.

권순일도 “10년이라는 시간 동안 어반자카파를 하면서 너무나 행복했다. 변치 않고 서로를 아껴주는 우리 멤버들, 늘 고맙고 사랑한다. 그리고 저희 어반자카파를 위해 힘써주시는 모든 연주자들, 스태프 여러분들 정말 감사드린다”고 동고동락한 멤버들과 스태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특히 “여러분들이 있기에 저희가 존재할 수 있었고 또 일생에 한 번뿐인 10주년을 맞이할 수 있었다”고 아낌없는 팬사랑을 드러내며 “우리 모두가 함께 만든 10주년 다 같이 축하하자! 앞으로도 좋은 음악하는 어반자카파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2009년 ‘커피를 마시고’로 데뷔한 어반자카파는 ‘널 사랑하지 않아‘ ‘목요일 밤’ ‘혼자‘ ‘그때의 나, 그때의 우리’ 등 연속 흥행의 기록을 써나갔다. 다양하고 집약적인 음악 활동을 통해 절대적인 음악적 지지층을 끌어오고 있으며, 음역대를 넘나드는 보이스의 권순일, 파워풀한 보컬의 소유자 홍일점 조현아, 매력적인 저음의 박용인까지 세 사람이 만들어낸 하모니로 ‘믿듣어반’, ‘보컬삼합’ 이라는 신조어를 탄생시키고 있다.

지난 13일 발매된 싱글 ‘서울 밤’ 역시 발매와 동시에 주요 음원차트 1위를 싹쓸이하며 음원 강자로서의 파워를 입증했다.

어반자카파는 오는 13~14일 양일간에 걸쳐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어반자카파 10주년 콘서트’를 개최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