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서, 할리우드 영화 ‘모나 리자 앤드 더 블러드문’ 주연 발탁(공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전종서. /사진제공=마이컴퍼니

영화 ‘버닝’으로 데뷔하자마자 2018년 칸 국제영화제에 입성해 화제를 모은 배우 전종서가 할리우드 영화 ‘모나 리자 앤드 더 블러드문'(Mona Lisa and the Blood Moon)의 여주인공으로 발탁됐다.

소속사 마이컴퍼니는 2일 “전종서가 애나 릴리 아미푸르 감독의 신작 ‘모나 리자 앤드 더 블러드문’ 여주인공으로 출연하기로 확정했다. 촬영을 위해 지난달 23일 미국 뉴올리언스로 출국했다”고 밝혔다.

이 영화는 미국 뉴올리언스를 배경으로 비범하면서도 위험한 힘을 지닌 소녀가 정신병원으로부터 도망쳐 나오면서 겪는 이야기다. 영화 ‘올모스트 페이머스’ ‘10일 안에 남자 친구에게 차이는 법’으로 국내에도 친숙한 배우 케이트 허드슨을 비롯해 크레이그 로빈슨, 에드 스크레인 등 할리우드 유명 배우들이 출연하며, 지난달 30일(현지시간) 크랭크인 했다.

메가폰을 잡은 애나 릴리 아미푸르 감독은 2014년 선 댄스 영화제에서 ‘밤을 걷는 뱀파이어 소녀’로 감각적이면서 세련된 연출로 주목 받았다. 2016년에는 ‘더 배드 배치’로 같은 해 베니스 국제영화제에서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하며 촉망 받는 감독으로 우뚝 섰다. 2015년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버드맨’으로 작품상 영예를 안은 존 레셔와 딜란 위서레드가 이번 영화의 제작을 맡아 더욱 기대를 모은다.

전종서는 ‘버닝’을 통해 그의 연기력을 눈여겨 본 애나 릴리 아미푸르 감독 측의 러브콜을 받고 오디션을 거쳐 이번 프로젝트에 합류하게 됐다.

이로써 전종서는 제71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한 ‘버닝’의 여주인공으로 전 세계 영화인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데 이어 데뷔 1년 만에 할리우드에 입성하게 됐다.

이전까지 이병헌, 비(정지훈), 전지현 등 국내 유명 배우들이 할리우드 작품에 주·조연으로 캐스팅돼 해외 활약을 시작한 사례는 꾸준했다. 그러나 전종서의 경우 신인인데도 단박에 메인 타이틀롤을 거머쥔 것이라 유례없는 행보로 눈길을 끈다.

마이컴퍼니 관계자는 “‘모나 리자 앤드 더 블러드 문’ 측은 전종서가 아시아 여배우로서는 보기 드물게 할리우드 영화의 메인타이틀 롤을 맡게 된 것을 굉장히 리스펙트(respect)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종서는 출국 직전까지 하반기 개봉 예정인 영화 ‘콜’의 촬영과 후반 작업을 마쳤다. 오는 8월까지 미국 현지에 머물며 ‘모나 리자 앤드 더 블러드 문’ 촬영에 집중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