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브루노X김부용, 평행이론 커플 결성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불타는 청춘’/사진= SBS 제공

SBS ‘불타는 청춘’의 새 친구 브루노와 가수 김부용의 놀라운 평행이론이 공개된다. 2일 방송분을 통해서다.

최근 녹화에서 두 사람은 설거지 당번에 당첨됐다. 이들은 설거지를 하는 동안 계약 사기, LA 유학, 요식업 등 놀랍도록 비슷한 서로의 공통점을 발견하며 급속도로 친해졌다. 특히 브루노는 김부용에게 “우리 부쳉형”이라고 부르며 애정을 표현했다.

이에 김부용도 한국 재래시장에 가고 싶다는 브루노를 위해 함께 장을 보러 나섰다. 브루노는 16년 전, 보쳉과 함께했던 ‘한국이 보인다’를 연상하며 상인들에게 넉살 좋게 말을 걸어 눈길을 끌었다. 시장 상인들도 브루노에게 서비스를 챙겨주며 기특해 했다. 이를 본 김부용은 “(둘이) 식성도 잘 맞고 브루노와 시장에 오니까 재밌다”며 다음 여행 때도 시장에 같이 가자고 말했다.

제작진은 또 저녁 준비를 하고 있던 청춘들에게 ‘몰래 온 손님’의 정체를 미리 알려줬다. 이에 청춘들은 오랜만에 여행에 참여하는 손님에게 반가움과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브루노도 90년대 인기스타였던 그를 정확히 기억하며 팬이었음을 밝혔다.

이어 청춘들은 손님을 위해 깜짝 ‘몰래카메라’도 준비했다. 이런 사실을 몰랐던 그는 특별 선물로 거대한 아이스박스를 들고 등장했으나 브루노의 수준급 연기로 말을 더듬으며 안절부절 못했다. 그의 평소 보지 못했던 모습이 폭소를 자아낼 예정이다.

‘불타는 청춘’은 2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