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랏말싸미’ 이달 개봉 앞두고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나랏말싸미’ 포스터.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오는 24일 개봉 예정인 영화 ‘나랏말싸미’의 상영을 금지해 달라는 가처분 신청이 법원에 접수됐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도서출판 나녹은 “원작자에 대한 동의 없이 영화를 제작했다”며 제작사인 영화사 두둥, 조철현 감독, 배급사인 메가박스중앙 등을 상대로 서울중앙지법에 영화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영화 ‘나랏말싸미’는 2014년 발간된 책 ‘훈민정음의 길 – 혜각존자 신미평전’의 내용을 각색해 만들어졌다. 나녹은 이 책의 독점 출판권과 영화화 권리를 갖고 있다.

나녹 측은 “영화 제작사와 감독은 출판사의 동의를 구하지도 않은 채 책의 내용을 토대로 시나리오 작업에 들어가고 투자까지 유치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출판사가 문제를 제기하고 나서야 협의를 시도했고, 협의가 마무리되기도 전에 일방적으로 영화 제작을 강행했다”며 “이후 저자와의 상의를 거쳐 영화 상영금지 가처분을 신청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나랏말싸미’는 백성을 위해 한글을 만든 세종과, 창제 과정에 함께 했으나 역사에 기록되지 못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배우 송강호, 박해일과 고(故) 전미선 등이 주연했다. 오는 24일 개봉 전에 법원의 판단이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