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6, 8월부터 2019 월드투어 시작…”26개 도시, 31회 공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밴드 데이식스의 월드투어 콘서트 포스터. / 제공=JYP엔터테인먼트

밴드 데이식스(DAY6)가 오는 8월 서울을 시작으로 26개 도시에서 31회 공연을 펼치는 2019 월드투어 데이식스 월드 투어 그래비티(DAY6 WORLD TOUR GRAVITY)’를 연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2일 각종 SNS에 새 월드투어의 서울 콘서트 포스터와 일정이 담긴 포스터를 올렸다.

데이식스는 오는 8월 9일부터 11일까지 서울을 시작으로 대구와 부산, 뉴욕·보스턴·마이애미·댈러스·시카고·샌프란시스코·LA 등 북미, 멜버른·시드니 등호주, 싱가포르·마닐라·자카르타·방콕 등 아시아, 밀라노·파리·런던·암스테르담·베를린·브뤼셀·바르샤바· 모스크바·리스본·마드리드 등 유럽을 돌며 공연을 이어간다.

특히 북미 7개 지역 9회 공연, 유럽 10개 지역 10회 공연에 해당하는 지역과 공연장 규모의 확장은 K팝 밴드로서의 성장과 발전을 보여주는 성과다. 이번 월드투어의 문을 여는 서울 콘서트는 자체 최대 규모이다. 그동안 올림픽홀,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팬들과 만난 데이식스는 이번에는 잠실 실내체육관서 3일 연속 공연을 펼쳤다.

데이식스는 본격 월드 투어 돌입에 앞서 오는 15일 다섯 번째 미니음반 ‘더 북 오브 어스 : 그래비티(The Book of Us : Gravity)’를 발표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