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배우 리사, 마지끄와 전속계약 체결…서효림과 한솥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겸 뮤지컬 배우. / 제공=마지끄

뮤지컬 배우 리사가 마지끄(MAGIQ)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마지끄 엔터테인먼트는 2일 “뛰어난 가창력과 안정적인 연기력을 지닌 리사와 함께 하게 돼 기쁘다”며 “리사는 뮤지컬 배우로 무대 위에서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낼 뿐만 아니라 드라마, 영화, 예능 등 방송 활동에서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앞으로 다방면에서 자신의 역량을 맘껏 펼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배우 서효림과 한솥밥을 먹게 됐다.

2003년 1집 ‘Finally’를 발표하며 데뷔한 리사는 2008년 뮤지컬에 도전하며 다채로운 공연에 출연하며 활약 중이다. ‘헤드윅’ ‘대장금’ ‘광화문연가’ ‘보니앤클라이드’ ‘프랑켄슈타인’ ‘레베카’ ‘지킬 앤 하이드’ ‘영웅’ ‘더 라스트 키스’ ‘록키 호러쇼’ ‘바넘’ ‘킹아더’ 등이다.

다음달 개막을 앞둔 ‘시티오브엔젤’에서 리사는 1인 2역을 펼칠 예정이다. 극중 현실 세계에서는 스타인을 위축시키는 유능한 여자친구 게비와 영화 세계에서는 아직도 스톤의 잊혀지지 않은 헤어진 옛 애인이자 섹시한 여가수 바비 역을 맡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