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캐쳐, 데뷔 900일 맞아 팬과 소통…”붉은 달이 뜨는 날, 꿈속으로 오세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드림캐쳐. / 제공=드림캐쳐컴퍼니

그룹 드림캐쳐가 데뷔 900일을 맞이해 팬들과 특별한 소통에 나섰다. 지난 1일 오후 네이버 V라이브 채널을 통해 팬들을 만났다.

2017년 1월 ‘악몽’이라는 특별한 콘셉트로 주목받은 드림캐쳐는 최근 ‘피리(PIRI)’로 시리즈를 마무리하기까지 900일을 이어오면서 팬들과 쌓은 추억을 꺼내놓으며 재미와 감동을 선사했다.

가장 큰 호응을 얻은 순서는 최근 공개된 드림캐쳐의 공식 색깔을 설명하는 시간이었다. 앞서 ‘붉은 달이 뜨는 날, 드림캐쳐가 꿈속으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라는 문장과 함께 공식 컬러를 공지한 이후 팬들 사이에서 그 의미에 대한 각종 추측이 나왔다고 한다.

멤버들의 설명에 따르면 드림캐쳐의 세 가지 공식 색깔은 밤, 개기일식, 붉은 달을 뜻한다. 이는 그리스 로마 신화 속 여신 ‘헤카테’에서 영감을 얻은 것으로, 드림캐쳐는 신화의 이야기를 매력적으로 비틀어 붉은 달이 뜨는 날 팬들을 꿈속으로 초대해 영원히 행복한 시간을 갖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소속사 드림캐쳐컴퍼니 관계자는 2일 “지난 900일 동안 드림캐쳐를 소중히 아껴주신 팬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보내주신 사랑에 더욱 좋은 콘텐츠로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새로운 이야기를 품고 돌아올 드림캐쳐에게 많은 기대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