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성수, 다투고 집 나간 혜빈…“억장이 무너졌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김성수와 딸 혜빈의 다툼. /사진제공=KBS2 ‘살림남2’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 김성수 부녀가 화해할 수 있을까.

오는 3일 방송되는 KBS2 ‘살림남2’에서는 김성수와 혜빈이 크게 다툰 후 혜빈이 집을 나가버린다.

최근 프로젝트 그룹 노훈수의 데뷔 준비로 바빠진 김성수에게 불만이 쌓여 있던 혜빈은 서운함이 폭발했다. 이에 부녀 간 심각한 갈등이 빚어졌다. 말다툼 중 혜빈이 홧김에 한 말에 김성수는 충격을 받고 “뭐라고? 내가 잘 못 들었니?”라고 말했다.

말다툼 끝에 혜빈은 집을 나간다고 했고 김성수는 현관 비밀번호를 바꾸겠다며 맞불을 놓았다. 이에 혜빈은 “나 없이 잘 살라고요”라며 집을 나갔다. 집에 혼자 남겨진 김성수는 자신만의 시간을 즐기면서 애써 아무렇지 않은 척했다.

이후 매니저의 저녁식사 초대에 매니저의 집으로 간 김성수는 그곳에서 혜빈과 마주쳤다. 자신 앞에서 매니저를 “아빠”라고 부르며 약올리는 혜빈의 도발에 기분 상한 김성수는 결국 밥을 먹다 말고 “잘 살아라” “즐거웠다”며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인터뷰에서 김성수는 “억장이 무너지는 줄 알았습니다”라며 혜빈에 대한 착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날 김성수 부녀가 이토록 심하게 다툰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혜빈과 다투고 혼자 분을 삭이고 있는 김성수를 찾아간 매니저는 김성수에게 “형한테 언젠가는 얘기 하려했는데”라며 어렵게 입을 뗐다. 매니저의 폭탄 선언에 김성수는 “진짜?”라며 놀랐고, 이내 “잘 생각했네”라며 매니저를 응원했다. 무거운 분위기 속 매니저가 김성수에게 전한 말이 무엇인지 관심이 집중된다.

김성수 부녀가 다툰 이유와 매니저의 깜짝 놀랄 만한 발언은 오는 3일 오후 8시 5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