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법남녀2’ 정유미, 유괴 주범 검거…포토 메모리 능력 빛났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검법남녀2’ 방송 화면./사진제공=MBC

MBC ‘검법남녀2’에서 정유미가 사이다 같은 수사능력으로 주범을 검거하며 프로검사로 거듭났다.

지난 1일 방송된 ‘검법남녀2’에서는 국과수 법의조사관 한수연(노수산나 분)의 딸 한서현의 유괴사건이 벌어졌다. 동부지검과 국과수가 힘을 모아 사건해결에 열중인 가운데 은솔의 한층 업그레이드 된 포토 메모리 능력과 수사 진행 방식이 주범 검거에 일등공신 역할을 했다.

이날 은솔은 남다른 공감능력으로 슬픔에 빠진 한수연을 위로하며 수사에 박차를 가했다. 사망한 유괴범 부검실과 현장을 발로 뛰며 사건 해결에 온 힘을 쏟는 은솔은 특유의 포토 메모리 능력까지 발동시켰다. 유괴범과 통화 당시 범인은 한수연이 국과수 직원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는 점과, 금전을 노린 범죄라기에 1억은 큰 액수가 아니라는 점에서 은솔은 단순 유괴에서 업무상 원환 관계까지 수사의 폭을 넓히며 속도를 더했다.

이어 은솔은 용의자가 있었을 것이라 예측되는 장소에서 도장 위조 후 파쇄한 흔적을 찾았고, 과거 한수연이 ‘인감도장 위조 부동산 사기 건’을 조사했던 기억을 떠올렸다. 한수연의 조사로 범죄수익을 잃은 부동산 사기꾼이 한서현을 유괴했음을 추측해낸 은솔은 곧바로 주범을 검거 해냈다.

‘검법남녀2’에서 성장형 캐릭터로 새 지표를 제시한 은솔의 성장은 매 회 시청자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주고 있다. 앞서 이성적인 수사력과 차분해진 사건해결 방식으로 수사의 물꼬를 트던 은솔이 이날 방송에서는 진범을 직접 검거해내며 성장형 캐릭터에서 점차 완성형 캐릭터로 진화했다. 은솔 검사의 사이다 수사와 더불어 본격적인 백범과의 공조 수사에도 기대가 쏠린다.

‘검법남녀2‘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