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미 “추자현이 단국대 후배···하지원·추자현 보려고 선배님들 진쳤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캡처

SBS ‘동상이몽2’에서 추자현과 신동미가 학교 선후배 사이라고 밝혔다.

지난 1일 방송된 ‘동상이몽2’는 100회 특집으로 꾸며졌다. 스튜디오에는 추자현, 신동미, 소이현, 윤상현이 함께 했다.

추자현은 신동미에 대해 “학교 선배님”이라고 인연을 밝혔다. 두 사람은 단국대학교 선후배 사이로, 한 학번 차이였다. 신동미는 “학교를 같이 다녔다”고 말했다.

추자현은 신동미를 보고 “우리 학교에서 제일 잘나가는 퀸이었다”며 “연기도 잘 하고 성격도 좋고 얼굴도 예쁘고”라고 치켜세웠다. 그러자 신동미는 쑥스러워하며 “추자현 씨가 좋다”고 말했다.

추자현은 “대학 때 잠깐 보고 서로 활동하면서 한 번도 못 만났다”며 아쉬워했다. 이에 신동미도 “자현 씨를 (그 동안) TV에서만 봤다. 실제로 만난 게 20년 만이다. 너무너무 반갑다”고 말했다.

신동미는 “저희 밑에 학번이 너무 예뻤다. 하지원 씨, 추자현 씨 등이 있었다”며 “선배님들이 후배들을 보려고 진을 쳤다”고 밝혔다. 이어 “(추자현 씨가) 너무 좋게 (나에 대해) 포장해줬다”고 고마워하자 추자현은 “방송이라 그렇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