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일, 지정생존자’ 강한나, 청순한 예비 신부→국정원 요원 ‘카리스마 변신’

[텐아시아=우빈 기자]

tvN ’60일 지정 생존자’ 강한나 /사진제공=판타지오

배우 강한나가 tvN 새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로 강렬한 연기 변신을 선보였다.

강한나는 지난 1일 방송된 ‘60일, 지정생존자’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국정원 대테러팀 분석관 한나경으로 변신, 극과 극의 감정연기로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국회의사당 붕괴로 인해 박무진(지진희 분)이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임명되고 갑작스럽게 테러를 맞닥뜨리게 된 사람들의 모습으로 시작됐다.

웨딩드레스를 차려 입고 행복과 설렘 가득했던 한나경은 국회의사당 붕괴 소식을 듣게 된다. 한나경은 붕괴 소식과 동시에 믿기지 않는다는 표정으로 바뀌며 달리는 차 안에서 한 손으로 운전하며 화장을 지우는 터프한 모습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휴대폰 GPS 추적 끝에 자신의 약혼자 김준오(이하율 분)가 붕괴 현장에 있었음을 알고 사색이 되어 안방극장에 긴장감을 선사했다.

강한나는 첫 등장만으로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약혼자와의 결혼을 기대하는 설렘과 약혼자가 국회의사당 붕괴 현장에 있다는 불안감이라는 극과 극의 감정을 안정적인 연기로 표현해내며 극의 몰입감을 끌어올렸다. 뿐만 아니라 머리부터 발끝까지 요원으로 변신한 모습으로 캐릭터의 완성도를 높였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