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밴드’ 퍼플레인 팀 “이 조합이 아니면 나올 수 없는 음악을 보여줄 것”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퍼플레인 팀. / 제공=JTBC ‘슈퍼밴드’

JTBC 음악 예능프로그램 ‘슈퍼밴드’의 퍼플레인(양지완·김하진·채보훈·정광현·이나우)이 “이 조합이 아니면 나올 수 없는, 강렬한 음악을 선사하겠다”고 밝혔다.

퍼플레인은 ‘슈퍼밴드’에서 록 장르를 지향하는 분명한 색깔을 가진 팀으로 태어났다. 본선에서 로커의 기질을 유감없이 보여준 양지완(기타)과 김하진(베이스), 채보훈(보컬), 정광현(드럼)에 클래식 피아노의 이나우가 합류했다.

양지완·김하진·채보훈·정광현은 본선 1라운드에서 가인의 ‘Paradise lost’를 실험적으로 선사해 주목받았다. 이나우는 2라운드에서 채보훈 정광현과 더불어 오아시스의 ‘Stop crying your heart out’를 통해 로커 피아니스트로 변신했다. 이들은 결론적으로 퍼플레인이라는 한 팀으로 결선에 나섰다.

프런트맨인 양지완은 “1라운드 팀원들과 각자의 여행을 마치고 재회해 기쁘다”며 “우리가 패배하고 갈라진 경험은 도움이 됐다. 덕분에 이나우까지 만나 한 팀이 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결선인 만큼 ‘이 조합이 아니면 저런 건 못한다’는 말이 나오는, 강렬하고 분명한 색채의 음악을 보여주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퍼플레인은 유난히 본선 라운드에서 패배를 많이 겪은 멤버들이지만, 결선 1차전에서는 에어로스미스의 ‘Dream on’으로 프로듀서 최고점(990점)과 관객의 기립박수를 이끌어냈다.

본선 라운드에서 한 차례도 이기지 못했던 보컬 채보훈은 “‘Dream on’의 무대가 끝났을 때는 ‘슈퍼밴드’를 하면서 가장 감동했던 순간이었다”며 “처음으로 관객과 함께 하면서 역시 밴드 음악은 함께 즐겨야 한다고 느꼈다. 그 동안 한 번도 팀 승리를 못했지만 단번에 보상받은 것 같았다”고 감격했다.

베이스의 김하진은 “우리 팀은 멤버들이 모두 자기 파트에서 가장 강한 성향을 갖고 있으면서, 음악을 진중하게 대한다는 점이 공통적”이라며 “아마 6팀 중 가장 강한 음악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는 앞으로 보여줄 퍼플레인의 무대에 대해 “극장에서 보는 것 같은 클래식, 오페라, 뮤지컬처럼 고급스럽고 웅장한, 아무 데서나 볼 수 없는 특별한 공연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쾌한 성격과 에너자이저의 면모를 갖춘 드러머 정광현 역시 “파트별로 가장 강한 성향의 멤버라고 말씀하셨는데, 일반적인 드러머와 달리 저는 밴드 드러머에 최적화돼 있는 데다 우리 나라 전통 타악기까지 잘 다룰 수 있다는 점이 차별화되는 면모라고 생각한다”고 자신의 개성에 대해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이어 “제가 밴드를 해야 하는 이유는 바로 관객들과 함께 무대를 즐기는 행복한 순간 때문”이라며 “무대에 서면 좀 멋있어진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퍼플레인과 더불어 관객과 함께 미칠 수 있는 그런 밴드를 꼭 하고 싶다”고 순수한 열정을 드러냈다.

클래식의 우아함을 담당하고 있는 피아니스트 이나우는 “록과 클래식을 둘 다 하겠다고 다짐한 저에게 퍼플레인은 정말 소중한 팀”이라며 “‘슈퍼밴드’라는 오디션이 끝나고 나서도 얼마나 더 좋은 음악을 선사할지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퍼플레인은 “정말 한 팀이 돼야 할 사람들이 모인 밴드가 우리”라며 “친숙하지 않은 록에 더 낯선 클래식을 접목시킨 팀이지만, 많은 이들이 공감하고 감동을 드릴 수 있는 실력 또한 있으니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슈퍼밴드’의 결선 2차전은 오는 5일 오후 9시 펼쳐진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