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추자현♥우효광, 결혼식서 눈물의 프러포즈…아들 바다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동상이몽2’ 100회 특집. /사진제공=SBS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이 또 한 번 올해 최고 시청률 기록을 경신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주에 이어 추자현·우효광 부부가 함께 한, 지난 1일 방송된 100회 특집 ‘동상이몽2’는 평균 시청률 1부 7.0%, 2부 12.9%(이하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전주보다 0.2%, 3.0% 수직 상승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날부터 밤 10시대로 확대 편성된 첫 회임에도 2주 연속 올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2049 타깃시청률’ 역시 4.8%(2부 기준)까지 올라 동시간대 1위는 물론 이날 방송된 드라마·예능·교양 프로그램 통틀어 전체 1위를 차지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15.0%까지 돌파했다.

이날 방송에서 지난주에 이어 ‘홈커밍 특집’ 첫 번째 주자인 추자현·우효광 부부가 8년을 기다린 눈물의 결혼식과 아들 바다의 돌잔치 현장이 공개됐다. 결혼식은 추자현·우효광 부부가 직접 준비한 영상으로 시작됐다. 혼인신고 하는 모습 등 두 사람에게 의미 있는 순간들이 영상에 담겼다. 영상이 끝난 후 멋진 수트핏을 자랑하는 우효광과 아름다운 신부 추자현이 등장했다.

우효광의 진심 어린 혼인 서약문, 우효광 아버지와 배우 한지민의 축사가 이어졌다. 모든 이들을 감동시킨 건 추자현의 ‘다음 생 프러포즈’였다. 추자현은 지켜보는 우효광에게 “홀로 외국에서 외롭게 오롯이 일만 할 수밖에 없었던 내게 너는 지금의 나를 있게 해준 사람이야”이라며 “고맙습니다. 내 곁에 다가와 줘서. 나를 가족으로 받아줘서. 항상 옳다고 해줘서. 내가 외롭지 않게 늘 웃게 해줘서 감사합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당신과 함께하는 이번 생이 너무 짧게만 느껴진다. 다음 생에도 나와 결혼해줄래?”라고 말했다.

추자현은 수많은 감정이 스쳐지나간 듯 눈물을 쏟아냈고, 우효광 역시 추자현의 진심에 눈물을 흘릴 수 밖에 없었다. 스튜디오 MC와 출연진들도 함께 눈물을 흘렸다. 서장훈까지 눈물샘을 폭발시켜 웃음을 자아냈다. 우효광은 추자현의 프러포즈에 “다음 생에 다시 태어나도 나랑 결혼하자”고 화답했다.

추자현은 “늘 고마웠던 우효광에게 특별한 선물을 해주고 싶었고, ‘다음 생 프러포즈’를 준비했다”면서 “외롭게 자랐다. 할 줄 아는 게 연기라서 중국생활을 했는데 참 고생을 많이 했다. 결혼식 때 함께해 준 분들이 힘들 때 손을 잡아 주신 분들”이라며 감사해했다.

1부 결혼식이 끝난 후 2부는 바다의 돌잔치로 꾸며졌다. 또 추자현의 출산 과정이 담긴 영상이 최초 공개된 가운데, 아들 바다가 아장아장 걸음이 등장해 모두의 웃음을 안겼다. 엄마, 아빠의 이목구비를 빼닮은 바다는 돌잡이에서 책, 청진기, 돈 세 가지를 연이어 잡아 추우 부부를 흐뭇하게 했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15%.0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홈 커밍특집’을 함께 한 추자현은 “‘동상이몽2’를 통해서 많은 걸 얻었다. 너무 감사하고 앞으로 더 잘 살겠다는 인사를 드리기 위해 나왔다. 작품을 통해 인사 드리겠다”며 출연 소감을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신동미는 남편 허규가 출연하는 뮤지컬 ‘미아 파밀리아’ 공연 현장을 찾았고, 공연 후 허규의 팬클럽을 만나 밥을 먹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윤상현·메이비는 윤상현의 본가를 방문했다. 윤상현의 어머니는 메이비에게 “나를 보는 것 같다”며 진심을 전했고, 이를 들은 메이비는 눈시울을 붉히며 남다른 사랑을 표현했다.

오는 8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동상이몽2’에서는 ‘홈 커밍 특집’ 2탄 주자로 한고은·신영수 부부가 출연해 반가운 근황과 함께 ‘수고포차’를 공개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