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히 쉬시길”…전미선, 오늘(2일) 발인…유가족 요청으로 비공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전미선,내게남은사랑을,제작보고회

배우 전미선. / 이승현 기자lsh87@

세상을 떠난 배우 전미선의 발인이 2일 오전 5시 30분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에서 비공개로 진행됐다. 가족과 동료들은 눈물로 고인의 마지막을 함께했다.

이날 발인식은 유족의 뜻에 따라 언론에 공개되지 않았다. 장례 기간 동안에도 관계자 외에는 출입이 통제되는 등 모든 장례 절차는 비공개로 이뤄졌다. 빈소에는 개봉을 앞둔 영화 ‘나랏말싸미’에서 호흡을 맞춘 배우 송강호를 비롯해 염정아·장현성·정유미·윤세아·윤유선·박소담·김소현·강태호, 봉준호 영화감독 등 많은 연예계 동료들이 찾았다고 한다.

장지는 경기 이천시 마장면에 위치한 에덴낙원이다.

1989년 드라마 ‘토지’로 연기자 생활을 시작한 전미선은 지난달 29일 연극 ‘친정엄마와 2박3일’의 공연을 하기 위해 찾은 전주의 한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오는 24일 ‘나랏말싸미’의 개봉을 앞두고 있었고, 올가을에는 KBS2 새 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에도 출연할 계획이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