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차일드 최보민X신예은, ‘뮤직뱅크’ 새 MC 발탁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골든차일드 보민(왼쪽), 배우 신예은 / 사진제공=울림, JYP엔터테인먼트

그룹 골든차일드의 최보민과 배우 신예은이 KBS2’뮤직뱅크’ 새 MC로 결정됐다.

최보민과 신예인은 전임 MC인 배우 최원명, 러블리즈 케이의 후임으로 오는 5일 방송부터 시청자를 만날 예정이다.

최보민은 2017년 골든차일드로 데뷔해 귀여운 외모와 탄탄한 실력으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최근 10대, 20대 사이에서 인기가 높은 웹드라마 ‘에이틴2’의 주인공으로 발탁돼 탁월한 연기력을 선보이며 ‘차세대 연기돌’로 떠올랐으며 연이어 백미경 작가의 신작 ‘날 녹여주오’에 캐스팅되어 화제를 모았다. 이에 새 MC 최보민이 역대 ‘뮤직뱅크’ MC였던 배우 박서준, 박보검의 뒤를 이어 ‘대세’ 배우로 거듭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신예은은 2018년 웹드라마 ‘에이틴’으로 연예계에 데뷔했으며 tvN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웹드라마 ‘에이틴2’ 등에서 큰 인기를 끈 신예 배우다. 특히 데뷔작 ‘에이틴’은 누적 조회수 2억 회 이상을 기록한 웹드라마로 ‘에이틴 열풍’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던 작품이다. 이후 신예은은 상큼한 이미지로 각종 CF를 섭렵, 새로운 ‘CF 요정’으로 떠올랐으며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차세대 배우다.

이에 제작진은 뜨거운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두 MC의 귀엽고 발랄한 이미지가 ‘뮤직뱅크’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