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엔터테인먼트, 2020년 5월 용산 신사옥으로 확장 이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과 투모로우바이투게더, 가수 이현 등이 소속된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공동대표 방시혁·윤석준, 이하 빅히트)가 2020년 5월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서 용산구 한강대로로 사옥을 확장 이전한다.

새로 입주할 사옥은 올해 말 완공 예정인 신축 건물(현 건물 명 ‘용산 트레이드센터’)로, 지하 7층부터 지상 19층까지 건물 전체를 빅히트 및 관계사가 임대해 사용한다.

빅히트에 따르면 신사옥으로의 이전은 인력 규모의 급성장과 필요 시설 확충에 따른 변화로, 탄탄한 물리적∙공간적 기반을 통해 본격 톱(TOP))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근거지가 될 예정이다.

신사옥 내에는 멀티 레이블 및 다양한 관계사들을 위한 다양한 시설을 갖추고, 팬들과 소통할 수 있는 특별한 공간도 마련할 예정이다.

빅히트의 관계자는 “최고의 콘텐츠 제작과 글로벌 사업 확장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신사옥으로 이전하게 됐다”며 “최근 신사옥 건물의 계약을 마쳤으며 곧 본격 이전 준비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