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범’ 오민석 “새로운 면모 보여줄 수 있는 스릴러 도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오민석,진범

배우 오민석.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오민석이 영화 ‘진범’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1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범’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송새벽, 유선, 장혁진, 오민석, 고정욱 감독이 참석했다.

오민석은 살인 사건의 용의자가 된 준성 역으로 분했다. 드라마 ‘미생’ ‘추리의 여왕 시즌2’ 등으로 다정한 면모를 많이 보여왔던 그에게 스릴러 장르는 새로운 도전이었다. 오민석은 “대중들에게 그런 이미지가 많다는 걸 알고 있기 때문에 내가 가진 이미지를 벗어보고자 했다. 그 시기에 ‘진범’을 만나서 재미있게 찍었다”고 밝혔다. 이어 “기존의 이미지를 탈피할 수 있는 것들, 안 해봤던 것들은 다 해보고 싶다”며 “여러 가지 많이 해볼 때라고 생각한다”고 욕심을 드러냈다.

‘진범’은 피해자의 남편과 용의자의 아내가 마지막 공판을 앞두고 사건 당일의 진실을 찾기 위한 공조를 그린 스릴러. 오는 10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