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범’ 송새벽 “유선과 열 작품 넘게한 듯한 호흡”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송새벽,진범

배우 송새벽.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송새벽이 영화 ‘진범’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1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범’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송새벽, 유선, 장혁진, 오민석, 고정욱 감독이 참석했다.

송새벽은 아내가 살해당한 후 가장 절친한 친구가 용의자로 지목되자 사건의 진실을 찾아나서는 영훈 역을 맡았다. 송새벽은 “공감이 많이 갔다”며 “실제로 나라도 저런 사건을 겪는다면 마치 ‘뇌가 바뀌는 느낌’처럼 변할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매 순간 긴장의 연속이었다” “이웃과 잘 지내야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송새벽은 유선과의 호흡도 자랑했다. 그는 “유선과 10편 넘게 호흡한 것 같은 느낌이 들 정도로 편했다”며 “그 정도로 유선이 배려해줬다. 힘들었을 텐데도 불구하고 잘해줘서 감사했다”고 말했다.

‘진범’은 피해자의 남편과 용의자의 아내가 마지막 공판을 앞두고 사건 당일의 진실을 찾기 위한 공조를 그린 스릴러. 오는 10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