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정생존자’ 감독, “김규리, 지진희를 비춰주는 거울 역 맡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규리,60일 지정생존자

배우 김규리./ 서예진 yejin@

tvN 새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의 유종선 감독이 극 중 배우 김규리가 맡은 역할에 대해 “박무진(지진희 분)의 영원한 동반자이자 그를 비춰주는 거울”이라고 소개했다.

1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tvN 새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이하 ‘지정생존자’)’ 제작발표회에서였다.

‘지정생존자’는 국회의사당 테러로 대통령을 잃은 대한민국에서 환경부 장관 박무진이 60일간의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지정되면서 테러의 배후를 찾아내고 나라를 지키는 이야기를 그려낸다.

김규리는 박무진의 아내이자 인권 변호사 최강연 역을 맡았다. 김규리는 “사람들이 내가 맡은 역할이 영부인이냐고 물어본다. 영부인이라고 하기에는 애매하다. 영부인보다 최강연이 가지고 있는 모습 그대로를 보여주고자 한다”고 밝혔다.

‘지정생존자’가 하나의 캐릭터 쇼라는 유 감독은 최강연 역을 설명하며 다른 캐릭터들에 대한 짧은 소개도 덧붙였다. 극에서 허준호는 ‘양진만 정부’의 비서실장 한주승 역을, 강한나는 국가정보원 대테러팀 분석관 한나경 역을 맡았다. 유 감독은 “한주승은 박무진의 척추이자 팔과 다리, 강한나는 테러의 진실을 추적하는 캐릭터”라고 했다.

‘지정생존자’는 1일 밤 9시 30분에 첫회를 시작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