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들, 직접 만든 숲향으로 ‘바람숲’ 채우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수 산들./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가수 산들(SANDEUL)이 지난 6월 29~30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첫 국내 단독 콘서트 ‘2019 산들 콘서트 <바람숲>’을 마쳤다.

이는 산들이 그룹 B1A4로 데뷔한 지 8년 만에 개최된 첫 솔로 콘서트다. 공연은 약 2시간 40분 동안 열렸다.

산들은 라이브 밴드의 연주와 함께 무대에 올랐다. 산들은 조용필의 ‘민들레 홑씨 되어’, izi의 ‘응급실’, 김광석의 ‘서른 즈음에’ 등 여러 세대를 아우를 수 있는 곡들로 세트리스트를 완성했다.

또한 산들은 편지 속에 적힌 자신의 어릴 적 추억을 팬들과 함께 나누며 임재범의 ‘겨울편지’를 부르기도 했다.

현장은 산들이 직접 제조한 향기로 가득 채워져 있어서 관객들에게 새로운 즐거움을 선사했다. 산들은 “바람을 통해 가장 잘 전달될 수 있는 게 무엇일까 고민하다가 향기를 떠올렸다. 내가 직접 만든 향으로 숲에서 느껴질 것 같은 향이다. 언젠가 숲에 여행을 다니다가 향기를 맡게 되면 지금 이 콘서트를 떠오르길 바란다”고 말했다.

산들은 현재 MBC 표준FM ‘별이 빛나는 밤에’ DJ로 활약 중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