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플러스3’ 최화정 “뷰티 MC, 예쁘고 마른 사람만 해야하나요?”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최화정./사진제공=SBS플러스

SBS플러스 예능 ‘여자플러스3’에 출연하는 배우 최화정이 출연 계기를 밝혔다.

1일 오후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여자플러스3’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여자플러스3’는 ‘스타일 브런치’라는 부제로, 맛있는 브런치를 먹으며 다양한 정보들을 유쾌하게 공유하는 뷰티 라이프스타일 프로그램이다. 방송인 최화정과 배우 차예련, 뮤지컬배우 김호영이 MC로 나선다.

최화정은 ‘여자플러스3’로 뷰티 라이프스타일 MC에 처음 도전한다. 그는 “나는 모델도 아니고, 뷰티 아이콘도 아니다. 보통 뷰티 프로그램은 예쁘고 마른 분들만 하지 않냐”며 뷰티 MC가 부담스웠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삶의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진정성이 있다. 정말 아름다운 뷰티는 자기 자신에 대한 건강함, 자연스러움인 것 같다. 그 중심을 잡아줄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고 출연을 결심을 계기를 밝혔다.

그는 “내 나이에 뷰티 프로그램에 출연한다는 자체가 더할 나위없는 영광”이라며 다른 뷰티 MC들과의 차별점으로 ‘연륜’을 꼽았다. 최화정은 “어떻게 나이 들어야 더 아름답고 건강한지를 몸소 체험하고 있다. 노하우 경력으로 따지자면 50년이 넘는다”며 “그만큼 뷰티 흐름도 잘 알기 때문에 사람들이 궁금한 걸 이야기 해줄 수 있을거라 생각한다. 요즘은 나이 드신 분들도 뷰티와 라이프스타일에 대한 관심이 높다. 그래서 나를 MC로 뽑아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스타일과 브런치가 만나면 어떤 모습일까. 최화정은 “딱딱한 자리에서 이야기 하는게 아니라 맛있는 브런치를 먹으며 속에 있는 노하우까지 탈탈 털어내는 거다. 나와 아주 딱 맞는 콘셉트”라며 웃었다.

‘여자플러스3, 스타일브런치’는 오는 7월 3일 오전 10시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