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정생존자’ 지진희, “대통령 역, 롤모델 없을 정도로 나랑 어울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지진희./ 서예진 yejin@

배우 지진희가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에서 자신이 맡은 역할에 대해 “나랑 잘 어울린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1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tvN 새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이하 ‘지정생존자’)’ 제작발표회에서였다.

‘지정생존자’는 국회의사당 테러로 대통령을 잃은 대한민국에서 환경부 장관 박무진(지진희)이 60일간의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지정되면서 테러의 배후를 찾아내고 나라를 지키는 이야기를 그려낸다. 미국 드라마 ‘지정생존자(Designated Survivor)’를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지진희는 “박무진을 연기하기 위해서 염두에 두거나 참고할 만한 모델은 없었다. 나랑 너무 잘 어울리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지진희는 캐릭터 뿐만 아니라 작품에 대해서도 큰 애정을 드러냈다. 지진희는 “원작을 단순하게 따라하는 것은 아닐까란 걱정을 했으나 대본을 보고 달라졌다. 화법이 다르고 상황이 달랐다. 국내 드라마에서는 인물들이 복잡미묘하게 얽혀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작가가 대본을 잘 써줬다며 감사한 마음을 거듭 표현했다.

‘지정생존자’는 이날 밤 9시 30분부터 매주 월, 화요일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