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정생존자’, 지진희는 60일 동안 ‘진짜 지도자’가 될 수 있을까(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이준호,손석구,최윤영,김규리,지진희,배종옥,강한나,이준혁,60일 지정생존자

배우 허준호(왼쪽부터), 손석구, 최윤영, 김규리, 지진희, 배종옥, 강한나, 이준혁이 1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tvN 새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yejin@

대통령이 바뀐다는 설정으로 큰 인기를 모은 미국 드라마 ‘지정생존자(Designated Survivor)’가 국내에서 리메이크된다. 대통령이 궐위된 때에는 60일 이내에 보궐선거를 통해 후임을 뽑아야 한다는 대한민국 헌법에 맞춰 이야기 전개도 바뀔 예정이다. 대통령 권한대행을 연기하는 지진희가 60일 동안 진짜 지도자로 성장할 수 있을지가 관전 포인트다.

1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tvN 새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이하 ‘지정생존자’)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허준호, 손석구, 최윤영, 김규리, 지진희, 배종옥, 강한나, 이준혁, 유종선 감독이 자리를 함께했다.

‘지정생존자’는 국회의사당 테러로 대통령이 희생되자 환경부 장관 박무진(지진희 분)이 60일간의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지정되면서 테러의 배후를 찾아내고 나라를 지키는 이야기를 그려낸다. 유 감독은 리메이크를 하게 된 배경에 대해 “한날 한시에 한 나라의 지도자가 사라진다는 원작의 상상력에 매료됐다”고 말했다.

원작과의 차이점은 캐릭터에 있다. 원작과는 주인공의 마음가짐부터 다르다. 유 감독은 “미국 드라마는 주인공이 대통령이 될 자격에 대해 굉장한 자신감을 갖고 시작한다. 하지만 박무진은 자신이 리더의 자격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주인공의 설정이 다르기 때문에 ‘지정생존자’는 떠밀리고 스스로를 의심하는 지도자가 어떻게 진짜 지도자가 되어가는가에 대한 이야기가 될 전망이다. 원작에 없던 캐릭터들도 나온다. 허준호가 맡은 ‘양진만 정부’의 비서실장 한주승 역이 그 예다.

‘지정생존자’에서 살아있는 캐릭터 쇼를 보여줄 최윤영(왼쪽부터), 김규리, 지진희, 손석구, 허준호./ 서예진 yejin@

지진희가 연기하는 박무진은 카이스트 화학과 교수 출신의 환경부 장관이었다가 대통령 권한대행을 맡게 된다. 정치 의욕도 없고 데이터대로만 판단하려는 캐릭터다. 지진희는 “내가 생각해도 나는 박무진 역과 너무 잘 어울려서 참고할 만한 캐릭터가 없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준혁은 해군사관학교 출신의 무소속 국회의원인 오영석 역을 연기한다. 정계의 떠오르는 신성인 오영석은 박무진과 대립한다. 이준혁은 “박무진과 오영석의 관계가 흥미로웠다. 박무진의 마음 변화를 오영석이 따라간다”며 “원작 속 내 캐릭터와 ‘지정생존자’에서의 캐릭터 차이가 큰 점도 시청자들에게 재밌게 다가갈 수 있을 것 같다”고 소개했다.

허준호는 한주승 역을 연기하기 위해 헌법을 찾아보고 일상에서 화도 참는다고 했다. 한주승이 화를 안 내는 캐릭터이기 때문이다. 허준호는 “나는 성격 변화가 큰데 한주승은 전혀 표현을 안 한다”고 설명했다.

강한나는 국가정보원 대테러팀 분석관 한나경 역을 맡았다. 말보다는 행동이 앞서며, 국가정보원 소속이라 액션 신도 선보인다. 강한나는 “액션스쿨에는 처음 가봤다. 처음 뒷구르기를 연습할 때 목인대가 늘어났다. 하지만 노력 끝에 현실적인 액션 신이 나와 뿌듯하다”고 말했다.

배종옥은 야당인 ‘선진공화당’ 대표 윤찬경 역을 맡았다. 배종옥은 “대본에 ‘권력에 대한 견제가 제 정치인생에서 제일 중요한 가치’라는 대사가 나온다. 그것처럼 야당 대표를 연기하면서 절대 권력을견제할 수 있는 신념과 믿음이 가는 인물을 만들기 위해서 많은 노력을 했다”고 했다.

김규리는 박무진의 아내이자 인권 변호사 최강연 역을 맡았다. 김규리는 “최강연이 가지고 있는 모습 그대로를 보여주고자 했다. 임시 영부인으로서의 모습은 물론 아이를 키우면서 자신의 일을 해내는 워킹맘, 약자들 곁에 서서 함께하는 인권 변호사, 박무진이 흔들릴 때 버팀목이 되고 지지해주는 아내를 연기에 녹여내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손석구는 정치학 박사이자 비서실 선임 행정관 차영진 역을 맡았다. 손석구는 드라마의 출연진 그대로 코미디 버전의 대본을 집필하고 있다고 밝혀 이목을 사로잡았다. 손석구는 “오늘 제작발표회가 끝나고 대본 리딩을 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최윤영은 전직 환경부 장관 정책 비서관이자 현직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인 정수정 역을 맡았다. 최윤영은 “정수정은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이 되면서 자신보다 똑똑하고 잘난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되며 자신만의 이야기를 풀어나간다”고 했다. 최윤영은 현장 분위기에 대해서도 극찬했다. 그는 “분위기가 이렇게 좋아도 되나란 생각이 들 정도다. 촬영이 끝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원작이 시즌제인 터라 ‘지정생존자’도 시즌2가 나올 것인가에 대해 이목이 쏠렸다. 지진희는 “‘지정생존자’도 시즌으로 이어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유 감독은 “시즌2 생각은 전혀 없었다. 하지만 코미디 버전을 쓰고 있는 손석구가 굉장히 위트있는 분이라 ‘지정생존자’에서 일어나는 모든 상황을 코미디로 재해석하고 싶은 마음은 있다”고 했다.

‘지정생존자’는 1일 밤 9시 30분에 첫회를 시작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Tag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