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박재정 “새 음반 준비기간 1년···100점 만점에 100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박재정이 1일 서울 삼성동 슈피겐홀에서 열린 새 미니음반 ‘노랫말’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신곡을 부르고 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아주 뿌듯한 음반입니다. 100점 만점에 100점을 주고 싶을 정도입니다.”

가수 박재정이 1일 오후 2시 30분 서울 삼성동 슈피겐홀에서 열린 두 번째 미니음반 ‘노랫말’의 쇼케이스에서 이 같이 말했다.

박재정은 새 음반에 타이틀곡 ‘다시 태어날 수 있다면’을 비롯해 ‘세레나데(Serenade)’ ‘오드리’ ‘러브레터’ ‘받아줄 수 없는 마음’ ‘너의 마지막이고 싶다’ ‘사랑한 만큼’ 등 다채로운 장르의 7곡을 담았다. 신곡 음원은 이날 오후 6시 각 음악 사이트에서 공개한다.

그는 “1년 동안 준비하면서 고민을 많이 했는데 만족스러운 결과물이 나와서 뿌듯하다. 정통 발라드 곡도 있지만 보사노바풍 등 곡마다 느낌과 분위기가 다르다. 재미있게 들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다시 태어날 수 있다면’은 남성듀오 멜로망스의 정동환이 멜로디를 쓰고 작사가 김이나가 가사를 완성했다. 뮤직비디오는 에이프릴샤워필름의 송원영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배우 송건희가 출연했다.

박재정은 이날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본격 활동에 나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