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달 연대기’ 김옥빈, 신성 모독죄로 연행…일촉즉발 위기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아스달 연대기’의 배우 김옥빈./사진제공=tvN

tvN ‘아스달 연대기’에서 배우 김옥빈이 위기를 맞았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아스달 연대기’에서 태알하(김옥빈 분)는 대신전으로 연행됐다.

앞서 태알하는 아사론(이도경 분)의 계략에 걸려든 타곤(장동건 분)이 아스달을 덮친 재앙의 원인으로 몰리고, 빠져나올 방법을 찾지 못해 괴로워하자 마음 아파했다. 이어 타곤을 끌어내리기 위해 이를 갈고 있던 미홀(조성하 분)이 아사론의 편에 서서 돌아가는 상황을 재밌어하자 “허튼짓 어리석은 짓 이제 그만 두세요”라며 날을 세웠다.

이어 태알하는 뇌안탈의 고살을 맞은 자들이 숨진 채 발견되자 급히 타곤을 찾아갔고, 모든 게 타곤이 직접 꾸민 일이라고 하자 의아해했다. 이내 상황을 역전시킬 확실한 방법인 아사신의 직계 혈통을 찾았다는 대답이 돌아오자 흥미로워한 것도 잠시, 그게 탄야라는 사실에 경악했다. 그리고는 이를 이용하기 전, 사람들에게 혼란을 안길 소문을 퍼뜨릴 것을 계획했다.

하지만 태알하는 아사론이 방계라 고살을 달래지 못한 거라는 거짓 소문을 퍼트려 신성을 모독했다는 죄로 끌려가게 됐다. 이때 김옥빈은 날렵한 몸동작으로 상대의 칼을 재빨리 빼 들었고, 차가운 눈빛으로 목에 칼을 겨누며 짧은 순간에도 강렬한 액션을 펼쳤다.

김옥빈은 위기를 맞아 순간적으로 흔들리는 인물의 내면을 섬세하게 표현해내는 것은 물론 야망 실현에 적신호가 켜지자 분노를 누르며 제 발로 걸어가는 모습으로 긴장감까지 자아내 다음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했다.

‘아스달 연대기’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