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수없어!”…‘안녕하세요’ 김지우, 엄마에게 막말하는 사연에 ‘눈물’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안녕하세요’ 스틸./사진제공=KBS2

KBS2 ‘안녕하세요’에서 배우 김지우가 눈물을 쏟는다.

1일 방송되는 KBS2 ‘안녕하세요’에서는 둘째 아들과의 화해를 위해 중국 광저우에서 한국까지 온 모자지간의 사연이 공개된다.

이날 소개된 ‘태클 거는 남자’는 22살과 19살 두 아들을 중국 광저우에서 키우고 있는 40대 어머니의 이야기다.

고민주인공은 둘째 아들이 남들 앞에서는 다정하고 착한지만 자신과 단둘이 있을 때는 “엄마 재수 없어! 쇼하지 마! 내가 꺼져주면 되지?”라는 등 막말까지 서슴지 않는다고 해 모두들 놀라게 한다.

이런 가운데 ‘안녕하세요’ 제작진이 1일 김지우가 눈물을 왈칵 쏟아내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해 예사롭지 않은 사연이 이어질 것을 예감케 했다. 걸그룹 여자친구의 유주와 은하도 엄마 입장에서 사연을 곱씹으며 눈시울을 붉혔다는 후문이다.

특히 졸업식 날 둘째 아들이 어머니에게 했다는 행동에 김지우는 “내 딸이 저러면 너무 속상할 것 같아요”라며 딸을 키우는 엄마로서 함께 가슴 아파한다. 사이가 벌어질 대로 벌어진 모자관계가 ‘안녕하세요’ 출연을 계기로 회복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집중된다.

또한 신동엽은 사연 말미까지도 “엄마도 이해가 안되고 아들도 이해가 안된다”면서 도무지 갈피를 잡지 못다고했 해 이 모자 사이에 어떤 속사정이 있는 것인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엄마와 아들의 팽팽한 고민은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안녕하세요’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