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상진, “‘서울메이트3’ 위해 전셋집 도배…마음 아팠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오상진,김소영,서울메이트3

방송인 오상진(왼쪽), 김소영./ 서예진 기자 yejin@ 

방송인 오상진이 “(tvN 예능 ‘서울메이트3’을 위해) 전셋집을 도배했다”고 밝혔다.

1일 오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 서울에서 열린 ‘서울메이트3’ 제작발표회에서였다. 오상진은 아내 김소영과 프로그램에 함께 출연해 외국인 관광객들을 손님으로 맞이한다.

오상진은 이를 위해 “그 분들(손님들)이 불편하게 지내지 않게 도배를 새로 했다. 전셋집인데 도배하는게 마음이 아팠는데 제작진한테는 말을 안했다”고 말했다.

이어 “방 하나만. 도배를 새로 했다. 남의 집에 도배하는게 제 경제관념과 맞지 않는 일”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내 돈 들여서 도배하고 이불도 좀 사고 그랬던 기억이 있다”고 말해 오상진·김소영 부부의 손님맞이에 기대감을 높였다.

‘서울메이트3’는 1일 저녁 8시 10분부터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