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발자취 따라갈래”…뮤비·재킷 촬영 장소 찾아가는 ‘방탄투어’ 인기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 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의 뮤직비디오·앨범 재킷 촬영 장소를 찾아가는 이른바 ‘방탄투어’가 화제다.

한국관광공사는1일 “‘방탄투어’가 외국인 관광객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며 “한국관광홍보 8개 외국어 사이트에서 ‘BTS 발자취를 따라가고 싶은 한국 관광명소 TOP 10’ 투표를 했다”고 밝혔다.

총 137개국 2만2272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21.8%가 BTS 앨범 재킷 촬영 장소인 강릉시 주문진해수욕장 향호해변 버스정거장을 방문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부산 다대포해수욕장(12.2%), 담양 메타세콰이어길(12.1%), 서울 라인프렌즈 이태원점(11.8%), 경기 양주 일영역(7%) 등의 순이었다.

연령별로는 10~30대는 강릉 주문진, 40대는 라인프렌즈 이태원점, 50대 이상은 담양 메타세콰이어길을 가장 가보고 싶은 장소로 꼽았다. 설문 참여자는 여성이 94.8%로 나타났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