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광장’ 정은지X ‘설레는 밤’ 이혜성···낮과 밤 책임질 밝음과 달콤함 (종합)

[텐아시아=우빈 기자]
정은지,이혜성,kbs fm

그룹 에이핑크의 정은지 (왼쪽)와 이혜성 아나운서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KBS 신관에서 열린 KBS 쿨FM 새 진행자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KBS 라디오의 새로운 얼굴이 된 그룹 에이핑크의 정은지와 이혜성 아나운서가 각자 ‘밝은 에너지’와 ‘달콤함’으로 청취자를 사로잡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정은지의 밝음은 나른한 시간을 시원하게 만들고, 이혜성의 달콤한 목소리는 새벽 감성을 더 설레게 만들어줄 전망이다.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KBS 신관에서 KBS 쿨FM 새 진행자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는 ‘설레는 밤 이혜성입니다'(이하 ‘설레는 밤’)의 진행자 이혜성 아나운서, ‘정은지의 가요광장’의 진행을 맡은 그룹 에이핑크의 정은지와 최유빈 PD, 황초아 PD가 참석했다.

정은지,kbs fm

그룹 에이핑크의 정은지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KBS 신관에서 열린 KBS 쿨FM 새 진행자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정은지는 매일 정오부터 오후 2시까지 방송되는 ‘정은지의 가요광장’의 DJ로 나선다. 그룹 에이핑크부터 배우, 최근에는 유튜버까지 다양한 영역에서 활약 중인 정은지는 라디오 DJ를 맡은 것에 대해 “어렸을 때부터 라디오를 들으면서 자랐다. 라디오에 제 목소리가 나올 거라 생각하니까 감회가 남다르다. 제게 역사적인 기억으로 남을 수 있는 날인 것 같아서 기대된다”며 “오늘(1일) 첫 방송인데 방송이 끝난 후 엄마한테 영상을 받아서 내 목소리가 이렇다는 걸 확인받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제 전임 DJ가 개그우먼 이수지 선배님이었다. 어제 이수지 선배님의 방송을 들었는데 고별 방송이라고 해야 하나. ‘이수지의 가요광장’으로는 마지막 방송이었기 때문에 책임감이 조금 더 들었다”며 “앞에서 잘해주신 만큼 누가 되지 않도록 잘 이끌어가겠다”고 덧붙였다.

평소 친근한 이미지로 팬들과 소통이 원활했던 정은지는 산뜻하고 발랄한 매력으로 넘치는 에너지를 전할 예정이다. 정은지는 “제가 가지고 있는 에너지는 ‘밝음’이라고 생각한다. 점심식사 후 나른한 시간에 파워풀한 에너지로 잠을 깨워줄 수 있지 않을까한다. 또 여러 가수들의 노래를 다양하게 커버해서 청취자들의 귀를 즐겁게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했다.

그룹 에이핑크의 정은지가 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KBS 신관에서 열린 KBS 쿨FM 새 진행자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특히 정은지는 “‘가요광장’ 로고송 작곡과 작사에 참여했다. 가사 중에 ‘눈을 떠요 그대여, 같이 들어요’가 있다. 12시가 졸리고 어떻게 보면 지루한 시간이지 않나. 그 시간을 재밌는 시간으로 바꾸어 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가요광장’의 연출인 황초아 PD는 “(정)은지 씨의 나이가 역대 ‘가요광장’ DJ 중 가장 어리다. 타사 DJ와 비교해서도 어린 축에 속하는데, 나이는 어리지만 가장 힘있고 가장 매력이 터지는 DJ가 되지 않을까 한다”고 강조했다.

정은지가 듣고 싶은 애칭은 ‘뭉디(멍뭉지+디제이)’다. 그는 “팬들이 저를 ‘뭉’이라고 불러주신다. 제가 강아지 상이라는 팬들의 사랑 어린 시선으로 만들어진 별명인데, 청취자들이 뭉디라고 불러주신다면 조금 더 가까운 느낌이 들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이어 “끝인사로는 ‘함께 들으면 얼마나 좋은지’를 밀겠다”고 이야기했다.

이혜성 아나운서,kbs fm

이혜성 아나운서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KBS 신관에서 열린 KBS 쿨FM 새 진행자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매일 정오를 정은지가 책임지는 것처럼, 자정은 이혜성 아나운서가 진행하는 ‘설레는 밤’이 책임진다. 이혜성은 지난달 10일부터 배우 김예원에 이어 ‘설레는 밤’을 진행하고 있다. ‘설레는 밤’은 매일 자정부터 2시까지 방송되는 심야 라디오다. 이혜성은 팝송의 가사를 영어로 읽어주는 ‘허밍 말고 팝 한 곡’ 코너, 위로를 전하는 ‘토닥토닥 +호오~’ 코너 등 심야시간에 알맞은 코너로 청취자의 호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설레는 밤’ 연출을 맡은 최유빈 PD는 “새벽 시간대에 감성 어린 프로그램이 많은데 이혜성 아나운서 목소리가 동시간대 DJ 중 가장 달콤하다. 청취자 비중을 보면 수험생과 취업준비생이 많은데 달달한 목소리 때문에 당이 떨어지신 분들이 당 충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랑했다.

이혜성은 “라디오에는 게스트로 나갈 줄 알았는데 진행자가 됐다. 아나운서 막내인데도 큰 기회를 주셔서 사명감을 느끼고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며 “친근한 DJ, 여동생처럼 챙겨주고 싶은 DJ로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이혜성은 초대하고 싶은 게스트로 백종원을 꼽았다. 그는 “여동생 같은 친근한 DJ가 되고 싶다고 했는데, 소통하는 방식이 친근한 분을 떠올렸을 때 백종원씨가 떠올랐다”며 “전문 방송인이 아닌데도 동네 아저씨같이 푸근함을 느낄 수 있는 매력을 배우고 싶어서 기회가 되면 모셔보고 싶다”고 설명했다.

이어 “또 인디나 다른 숨어있는 음악인을 초대해서 그 분들의 음악을 들어보고 대화를 나눠보고 싶다. 라디오계의 ‘스케치북’ ‘슈퍼밴드’로 만들고 싶은 욕심도 있다”고 고백했다.

정은지와 이혜성은 “부족한 부분을 채워나가는 DJ가 되겠다”고 입을 모았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