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형주·하성운·SF9·이달의소녀·김동한, 제1회 강릉청소년음악제 참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1회 강릉청소년음악제 포스터. /

제1회 강릉청소년음악제(GYMF)가 화려한 막을 연다.

오는 16일 오후 4시부터 강원도 강릉시 실내아이스아레나에서 펼쳐지는 제1회 강릉청소년음악제는 강릉시가 올림픽 문화유산 시설인 강릉아이스아레나의 리모델링 준공을 기념해 마련한 지역 청소년을 위한 공연이다.

이날 음악제에는 팝페라 테너 임형주와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 출신의 하성운, 그룹 SF9과 이달의 소녀, 가수 김동한 등이 출연한다. 이들은 영동지역에 살고 있는 청소년들의 자긍심을 끌어올리고, 세계로 뻗어가는 강릉의 힘을 알릴 예정이다.

지난달 18일 사회복무요원 대체 복무를 마친 임형주는 이번 공연에서 평창동계패럴림픽의 캠페인송 ‘저 벽을 넘어서’를 비롯해 ‘천 개의 바람이 되어’ ‘하월가’ ‘행복하길 바래’ 등을 부르기로 했다. 하성운과 SF9, 이달의 소녀, 김동한 등도 최근 발표한 자신의 노래를 열창하며 강릉청소년 음악제를 빛낼 전망이다.

그동안 문화적으로 소외된 영동지역 청소년들에게 다양한 문화체험의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마련한 강릉청소년음악제의 티켓은 강릉시 각 고등학교에 무료로 배포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