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U 새로운 기점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이 전할 메시지 “러브 유어셀프”(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톰홀랜드,제이크질렌할,스파이더맨

배우 톰 홀랜드(왼쪽부터), 제이크 질렌할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내한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어벤져스의 마지막 전투, 엔드게임 이후 달라진 세상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오는 2일 개봉하는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에서다. 스파이더맨은 더 화려해진 슈트를 입고 자신의 주 활동무대였던 뉴욕이 아니라 유럽에서 글로벌한 활약을 펼친다. 평범한 청소년 피터 파커와 슈퍼 히어로 스파이더맨 간의 역할에 갈등하며 성장해가는 캐릭터의 모습이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포시즌스호텔에서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내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배우 톰 홀랜드, 제이크 질렌할이 참석했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MCU(Marvel Cinematic Universe) 제3국면의 마지막이자 새롭게 열릴 제4국면의 기점이 될 영화다. 케빈 파이기 마블 대표도 MCU 제3국면의 마지막 작품은 ‘어벤져스: 엔드게임’이 아니라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이라고 밝혀 관객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톰홀랜드,스파이더맨

배우 톰 홀랜드가 영화 ‘스파이더맨 : 파 프롬 홈’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이승현 기자 lsh87@

‘스파이더맨: 홈커밍’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에 이어 이번 영화로 3년 연속 한국을 방문한 톰 홀랜드는 “아름다운 한국에 세 번째 방문했는데, 다시 오게 돼 기쁘다. 한국에 올 때마다 더욱 오래 머물고 싶어진다”고 말했다. 이어 “’스파이더맨: 홈커밍’으로 선보였을 때 많이 응원해주셨고 관람해주셨다”며 “이번 영화도 많은 분들이 사랑해줬으면 좋겠다”고 부탁했다.

제이크 질렌할은 “공식 내한은 이번이 처음이지만 전에 서울에 방문한 적이 있고, 봉준호 감독의 영화를 촬영한 적 있다”고 밝혔다. 또한 “한국을 좋아하고 한국 음식도 좋아한다. 이 자리에 톰 홀랜드와 함께하게 돼서 기쁘다”고 말했다.

제이크 질렌할은 전날 있었던 팬 이벤트에 대해 “어제 모인 분들의 에너지가 믿기지 않을 만큼 놀라웠다”며 “이번에 선보일 영화에도 그 만큼 장대한 이야기 담겨있다”고 귀띔했다. 톰 홀랜드도 “미스테리오의 코스튬을 완벽에 가깝게 구현한 팬이 기억에 남는다”며 “찌릿찌릿함을 느낄 정도로 팬들이 열광적으로 반응해줘서 뿌듯했다. 많은 팬들을 만날 수 있어서 좋았다”고 말했다.

제이크질렌할,스파이더맨

스파이더맨의 조력자 미스테리오 역으로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에 합류한 배우 제이크 질렌할. /이승현 기자 lsh87@

정체불명의 조력자 미스테리오 역을 맡은 제이크 질렌할은 이번 영화를 통해 히어로물에 입성하게 됐다. 타노스의 핑거스냅으로 인해 생긴 차원의 구멍에서 넘어온 미스테리오는 MCU의 새로운 얼굴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제이크 질렌할은 “원작에서는 이 캐릭터가 악당으로 나오는데, 이 영화에서는 스파이더맨과 팀을 이뤄 활약한다는 점이 매력적이었다”고 밝혔다. 또한 “배역을 맡을 때 타이밍도 중요한 것 같다”며 “상상력을 펼칠 수 있고 더 즐겁게 연기 하고 싶다고 느끼던 차에 이 배역을 제안 받았다. 역할을 통해 내가 원하던 방식으로 새롭게 (연기를) 펼쳐갈 수 있었다”고 말했다.

제이크 질렌할은 “쫄쫄이 스판덱스를 입고 촬영하는 게 이렇게 즐거운 경험인 줄 몰랐다”며 분위기를 띄웠다. 이어 “꿈이 실현되는 순간이었다. 이 역할을 맡는 게 책임감을 요하는 일이지만 톰 홀랜드와 함께할 수 있어서 보다 즐겁고 좋은 경험을 할 수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미스테리오라는 캐릭터의 매력에 대해 묻자 제이크 질렌할은 “스판덱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다양한 슈퍼 파워가 있지만 지성, 전략을 짤 수 있는 능력과 상대방의 몇 수를 내다볼 수 있는 능력”이라고 꼽았다.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스틸. 새로운 조력자인 미스테리오와 스파이더맨. /사진제공=소니 픽쳐스

극 중 아이언맨(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에게 도움을 받던 스파이더맨은 이제 홀로서기에 나섰다. 톰 홀랜드는 “항상 함께하다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빈자리를 느꼈다”며 “영화 속에서도 피터 파커가 아이언맨의 부재를 채우기 위해 분투한다”고 귀띔했다. 또한 톰 홀랜드는 “피터 파커의 내면적 고민이 스토리를 이끌어가는 역할을 한다”며 “수학여행을 간 청소년 피터 파커로 머물 것인지, 세계를 구하는 슈퍼히어로로 거듭나야할 스파이더맨이 될 것인지 고민하는 시점”이라고 설명했다.

마블의 제4국면에서 스파이더맨의 역할이 어느 정도일 것 같느냐는 물음에 “엔드게임 이후 마블에 굉장히 많은 변화 있을 것”이라며 “제4국면에서 스파이더맨이 어떤 역할을 할 것인지는 저도 잘 모른다. 하지만 이 영화에 함께해 즐겁다”고 말했다.

톰홀랜드,제이크질렌할,스파이더맨

배우 톰 홀랜드(왼쪽부터)와 제이크 질렌할이 많은 취재진의 관심에 놀라워하며 취재진의 모습을 찍고 있다. /이승현 기자 lsh87@

봉준호 감독의 영화 ‘옥자’ 촬영 차 한국에 방문한 경험이 있는 제이크 질렌할은 봉 감독과 돈독한 사이를 자랑했다. 제이크 질렌할은 “봉 감독님이 워낙 바쁘고 성공한 감독이기에 전화를 걸어도 잘 안 받는다”며 “함께 작업을 하기 전부터 오랫동안 친구 관계를 유지해왔다. 친구이면서 재능이 넘치고 인성도 좋고 친절한 감독님”이라고 치켜세웠다. 봉 감독에게 갈 만한 곳을 알려달라고 했다는 제이크 질렌할은 “추천해준 음식점에 톰 홀랜드와 같이 가서 저녁을 먹었다”고 밝혔다.

또한 “새로운 문화를 통해서 영감을 받기도 한다. 저뿐만 아니라 한국을 방문한 배우들 모두 하는 말이다”며 “다음에 한국을 방문할 기회를 늘 기다리고 있다”며 “영화 홍보든 개인적으로든 이 곳에 왔을 때 한국 분들이 보여주는 따뜻한 환대에 감동받는다”고 밝혔다.

톰 홀랜드는 이번 영화를 볼 많은 청소년 팬들에게 “자기 자신의 모습에 자신감을 가지라는 메시지를 전한다”며 “피터 파커 역시 깨닫게 된다. 남을 따라하기보다 자기 자신의 모습을 되찾을 때 잠재력 발휘하게 된다. 각자 특별함을 갖고 있으니 자신 있게 표출하라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스파이더맨은 완벽하지도, 성숙하지도 않은 슈퍼 히어로기에 더 사랑받고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것 같다”며 “완벽한 사람은 없다. 스파이더맨은 우리 모두를 대변한다. 토니 스타크(아이언맨)는 억만장자이고 토르는 신, 캡틴 아메리카는 슈퍼히어로다. 친구들과 어울리기를 원하는 등 이러한 친근한 모습이 피터 파커의 매력 포인트다. 그런 부분을 잘 표현하려고 했다”고 귀띔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