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제이크 질렌할 “’옥자’ 촬영차 방문…공식 내한은 처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제이크질렌할,스파이더맨

배우 제이크 질렌할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내한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의 제이크 질렌할이 한국에 방문한 소감을 밝혔다.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포시즌스호텔에서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내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배우 톰 홀랜드, 제이크 질렌할이 참석했다.

제이크 질렌할은 “공식 내한은 이번이 처음이지만 전에 서울에 방문한 적이 있고, 봉준호 감독의 영화를 촬영한 적 있다”고 밝혔다. 또한 “한국을 좋아하고 한국 음식도 좋아한다. 이 자리에 톰 홀랜드와 함께하게 돼서 기쁘다”고 말했다.

제이크 질렌할은 전날 있었던 팬 이벤트에 대해 “어제 모인 분들의 에너지가 믿기지 않을 만큼 놀라웠다”며 “이번에 선보일 영화에 그 만큼 장대한 이야기 담겨있다”고 귀띔했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엔드게임’ 이후 변화된 일상에서 벗어나 학교 친구들과 유럽 여행을 떠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톰 홀랜드)가 정체불명의 조력자 미스테리오(제이크 질렌할)와 세상을 위협하는 새로운 빌런들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마블 액션 블록버스터. 오는 2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