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이수만 선생님, 언제든 연락 달라며 신경 써주신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수 겸 연기자 설리./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가수 겸 연기자 설리가 첫 싱글 발매를 기념해 지난 6월 29일 팬들과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설리는 이날 오후 6시 서울 삼성동 SMTOWN 코엑스 아티움 내 SMTOWN THEATRE에서 ‘Sulli’s Special Stage “Peaches Go!blin”’(설리스 스페셜 스테이지 “피치스 고!블린”)을 개최했다.

이번 공연에서 설리는 타이틀 곡 ‘고블린(Goblin)’은 물론 ‘온더문(On The Moon)’‘도로시(Dorothy)’ 등 싱글의 모든 수록곡들을 불렀다.

설리는 ‘고블린(Goblin)’에 대해 “‘도로시(Dorothy)’는 꿈꾸는 나, ‘온더문(On The Moon)’은 잠들기 전의 나, ‘고블린(Goblin)’은 현재의 나를 담아 여러분이 못 봤던 ‘나’의 여러 부분을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녹음 과정이 담긴 브이로그(Vlog)와 뮤직비디오 메이킹 영상도 깜짝 공개했다.

이어 팬들이 직접 작성한 질문에 진솔하게 답하고 정성스레 준비한 선물을 전달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팬들의 요청에 즉석에서 센스 넘치는 ‘고블린’ 삼행시를 들려줬다.

공연 말미 고마운 사람들을 묻는 MC의 질문에 설리는 “이번 앨범을 위해 이수만 선생님과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언제든 연락 달라고 하시며 신경 써주셔서 감사했다. 그리고 무엇보다 우리 팬들 항상 사랑해 주시고 옆에 있어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설리는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방송되는 JTBC2 예능 프로그램 ‘악플의 밤’에서 MC로 출연 중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