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이민우, 방탄소년단에게 알려준 특별한 인사법 공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신화의 이민우. / 제공=JTBC ‘냉장고를 부탁해’

그룹 신화의 전진이 ‘신화 2세’로 구성된 주니어 그룹에 대한 바람을 밝혔다. 1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다.

이날 방송에는 전진과 신화의 이민우가 동반 출연한다. 데뷔 22년 차답게 흥미로운 일화를 대거 공개할 예정이다.

최근 ‘냉장고를 부탁해’의 녹화에서 이민우는 그룹 방탄소년단의 정국과의 친분을 공개했다. 이민우는 “나는 79년생, 정국이는 97년생이다. 아이돌과 운동이라는 연결고리로 친해져서 지금도 연락한다”고 했다.

이어 이민우는 대기실에 인사를 하러 온 방탄소년단에게 특별한 인사법이 없자 “강렬한 인사법이 있으면 좋을 것 같아서 인사에 액션을 넣어보라고 조언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전진, 이민우는 평균 나이 40.6세가 된 신화 멤버들 중 가장 먼저 결혼한 에릭에 대해 “부럽다”고 했다. 전진은 “멤버들끼리 2세를 낳으면 신화 주니어 그룹을 만들어보자고 했다”고 털어놨다.

반면 이민우는 “사실 결혼한 조카가 아기를 낳아 내가 할아버지가 됐다. 나는 때가 지난 것 같다”며 공개구혼에 나섰다고 한다.

전진은 이민우, 에릭과 요리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는 이연복 셰프에게 “이민우와 에릭 모두 요리 잘하고 절대 미각을 가졌는데 애제자는 누구냐”고 물었고, 이 셰프는 “에릭은 정말 열심히 하고, 이민우는 붙임성이 있다”고 칭찬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